gwangwanggaek

대만을 여행하던 한국인 여성 2명이 현지 택시기사에게 성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대만 중앙통신(CNA)과 자유시보(自由時報) 등에 따르면 A씨 등 한국인 여성 3명은 지난 12일 저녁 6시께 관광용 택시운영사
태국의 한 국립공원을 찾은 40대 프랑스 여성이 더 실감 나는 셀카를 찍으려다 악어에 물리는 참변을 당했다. 2일 태국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전날 쁘라찐부리주(州)에 있는 카오야이 국립공원에서 트레킹을 즐기던 프랑스 국적의
태국의 한 국립공원 바닷속의 산호가 한글 낙서로 훼손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30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태국 남부 팡응아주(州) 시밀란 군도 인근 바다에서 대형 뇌산호들이 사람에 의해 훼손된
올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사상 최대인 1천7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관광객이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은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어느 정도 성공했고 일본인 관광객 방한도 회복되고 있기 때문으로
야생동물과 함께 수영하고, 사진 찍고, 뽀뽀도 하는 각종 '체험'은 언뜻 보기에 '매우 신나' 보인다. 하지만 한 번 더 생각해보면 절대로 그렇지 않다. 돌고래 체험으로 유명한 카리브 해의 관련 시설에서 근무했던 트레이너들은
일본에 여행 간 한국인 관광객이 인종차별적 단어가 적힌 승차권을 받아 논란이 일었다. YTN에 의하면 올해 4월 오사카 시내의 한큐 버스 승차권 판매대를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일본어를 몰라 영어로 승차권을 구매하려
이탈리아 토스카나주 피사시에는 피사의 사탑이 있다. 기울어진 종탑으로 유명한 이곳에 매년 수많은 관광객이 찾아온다. 그들은 대부분 탑 주변에서 비슷한 사진을 찍는다. 아래 ‘보어리드벅’이 소개한 사진들처럼 말이다. 수많은
페루 중남부 안데스 산맥에 있는 잉카 후기의 유적지인 마추픽추에서 독일 관광객이 셀카를 찍다가 추락사했다. 1일(현지시간) 페루 관광경찰에 따르면 독일 국적의 올리버 파커(51) 씨가 출입제한 구역에 들어가서 셀카를
오스트레일리아 남성이 목요일에 하와이에서 익사했다. 하와이 주에서 관광객이 사흘 연속으로 죽은 것이다. 하와이의 안전 문제가 더욱 부각되고 있다. 호놀루루 시티 비트의 특별 보도에 의하면 하와이에서는 평균 일주일에 한
벽화 마을로 조성돼 10년간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았던 서울 종로구 대학로 부근 이화마을에서 상징이던 꽃과 물고기 그림 계단이 사라졌다. 낙후된 산동네였던 이화마을은 10년 전 문화체육관광부가 벽화와 그림 계단 등을 조성해
최근 태국 해변에서 '집단 나체춤'을 춰 논란을 일으킨 외국인 관광객들은 중국인이 아닌 일본인으로 밝혀졌다고 관영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가 10일 보도했다. 환구시보에 따르면, 최근 태국 인터넷에 "수십
마케도니아 국제 뉴스 에이전시의 보도에 따르면, 마케도니아 남부 오흐리드의 호숫가를 찾은 한 불가리아 관광객이 셀카를 찍기 위해 백조를 물 밖으로 꺼내는 장면이 사진에 포착됐다. 당시 사진을 찍은 마케도니아의 네이크
아래는 WPTV Channel 5에서 리포터로 일하고 있는 Ashleigh Walters가 최근 플로리다 팜 비치에서 포착한 모습이다. 제발 그만 좀 해라 이 남자를 처벌해야 한다는 온라인 청원도 등장했다. 서명하려면
관광객들이 '셀카'를 찍으려고 물 밖으로 '새끼 돌고래'를 꺼냈다가 돌고래가 숨졌을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담은 동영상이 공개됐다. 유튜브에 공개된 이 동영상에는 지난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의 한 해변에서
최근 아르헨티나의 한 해변에서 벌어진 일이다. 관광객들이 물속에 있던 새끼 라플라타강 돌고래(취약종으로 분류됨)를 들어 올려 '귀여워해 주고' '함께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그리고, 그다음에는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2008년 광우병 촛불시위는 그야말로 대규모 시위였다. 그것도 며칠간이나 지속된 이 시기에 관광객은 얼마나 무서웠고, 앞으로 한국은 찾지 말아야 할 곳으로 인식되었을까? 결과는? 보이는지? 관광객은 2008년 이후 계속 증가한다. 특별히 2008년도에 확 떨어지지도 않는다. 오히려 언제 가장 많은 급감 형태를 보이는가? 바로 올해 6월 정부가 대책 마련에 실패한 메르스 사태 때이다. 사상 최악의 관광객 감소는 시위가 아닌, 정부의 무능 탓에서 비롯되었다.
이집트 보안당국이 이집트 서부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 대원들을 쫓다가 실수로 멕시코 관광객 등이 탄 차량에 총격을 가해 12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고 이집트 내무부가 14일(현지시간)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앞 버스정류장을 관광버스 6대가 포위하고 있었다. ‘관광버스 차벽’에 막힌 시내버스들은 도로 중간에 정차해야 했다. 정류장에서 기다리던 시민들이 도로로 달려나가면서 하차하던
정부가 면세점 담뱃값에 대한 인상 방침을 사실상 보류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5일 “현재 국내 면세점 담뱃값 인상에 따른 실익이 크지 않다고 본다”며 “가격 인상을 당분간 보류하고 국내외 동향을 모니터링할
유명 관광 도시에서 관광객과 지역 주민이 사진을 찍는 장소는 얼마나 다를까? 그 질문에 대답할 수 있는 지도가 제작됐다. 트위터의 정보를 수집해서 에릭 피셔(Eric Fischer)가 제작한 이 지도는 뉴욕, 런던, 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