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angwanggaek

관광객들은 해변으로 떠밀려온 새끼 돌고래가 너무 귀엽고 신기했을 것이다. 그래서 만지고, 셀카를 찍고, 가만두지 않았던 것 같다. 하지만 사람들의 행동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던 새끼 돌고래는 죽고 말았다. 지난 12일
유럽 유명 관광 도시를 중심으로 “더 이상 관광객을 받지 말자”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점차 거세지고 있다. 물가가 오르고 임대료가 뛰면서 삶의 터전을 지키기 어렵다는 이유다. 가디언은 1일 스페인 카탈루냐주 바르셀로나에서
한 57세 여행객이 지난 12일(현지시각) 카리브 해 근처 활주로 가까이에 서 있다가 제트엔진 바람에 몸이 날아가 사망했다. 뉴질랜드 국적인 이 여성은 신트마르턴의 프린세스 줄리아나 국제공항의 활주로 앞 철조망을 붙잡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한-중 갈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탓에 5월 여행수지 적자 규모가 22개월 만에 최대치로 불어났다. 5월 기준으로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1980년 이후 적자폭이
외국 관광객의 94%가 한국을 다시 찾고 싶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한국방문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5월7일까지 ‘2017 봄시즌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에 설치한 환대센터를 방문한 개별관광객 2300여
뉴스1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국회의사당 밖에서 발생한 차량 및 흉기 테러로 5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부상했으며, 그 중에는 중상을 입은 60대 여성을 포함해 한국인 관광객 5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 용두암 근처 관광객들이 한산하다. 이번에 조사된 예약 취소 사례들은 오는 15일 이후에 모객이 확정됐었다가 전면 취소가 이뤄졌다며 중국 현지 모객 여행사가 도내 여행사에 통보한 것이다. 지난 4일부터 중국 최대
프랑스 파리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탄 버스가 괴한들의 습격을 받았다. 12일 외교부 쪽 설명을 종합하면 사건은 11일(현지시각) 밤 9시께 한국인 단체 관광객 40여명이 탄 버스가 파리 북쪽 생드니 지역을 지나다가 일어났다
최근 브라질 해변에서 새끼 상어와 셀카를 찍은 관광객이 2만 레알(약 735만원)의 벌금을 물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 상황은 영상으로 촬영돼 널리 공유되었다. 영상 속에서 이 관광객은 양손으로 붙잡은 새끼 상어와
대만 택시기사의 한국 여성관광객 성폭행 사건을 수사중인 대만 검찰이 17일 동일한 범행으로 피해를 본 한국 관광객들이 더 있다는 제보를 확보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타이베이 소재 스린(士林)지방검찰청이 최근 대만
대만을 여행하던 한국인 여성 2명이 현지 택시기사에게 성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대만 중앙통신(CNA)과 자유시보(自由時報) 등에 따르면 A씨 등 한국인 여성 3명은 지난 12일 저녁 6시께 관광용 택시운영사
태국의 한 국립공원을 찾은 40대 프랑스 여성이 더 실감 나는 셀카를 찍으려다 악어에 물리는 참변을 당했다. 2일 태국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전날 쁘라찐부리주(州)에 있는 카오야이 국립공원에서 트레킹을 즐기던 프랑스 국적의
태국의 한 국립공원 바닷속의 산호가 한글 낙서로 훼손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30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태국 남부 팡응아주(州) 시밀란 군도 인근 바다에서 대형 뇌산호들이 사람에 의해 훼손된
올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사상 최대인 1천7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관광객이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은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어느 정도 성공했고 일본인 관광객 방한도 회복되고 있기 때문으로
야생동물과 함께 수영하고, 사진 찍고, 뽀뽀도 하는 각종 '체험'은 언뜻 보기에 '매우 신나' 보인다. 하지만 한 번 더 생각해보면 절대로 그렇지 않다. 돌고래 체험으로 유명한 카리브 해의 관련 시설에서 근무했던 트레이너들은
일본에 여행 간 한국인 관광객이 인종차별적 단어가 적힌 승차권을 받아 논란이 일었다. YTN에 의하면 올해 4월 오사카 시내의 한큐 버스 승차권 판매대를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일본어를 몰라 영어로 승차권을 구매하려
이탈리아 토스카나주 피사시에는 피사의 사탑이 있다. 기울어진 종탑으로 유명한 이곳에 매년 수많은 관광객이 찾아온다. 그들은 대부분 탑 주변에서 비슷한 사진을 찍는다. 아래 ‘보어리드벅’이 소개한 사진들처럼 말이다. 수많은
페루 중남부 안데스 산맥에 있는 잉카 후기의 유적지인 마추픽추에서 독일 관광객이 셀카를 찍다가 추락사했다. 1일(현지시간) 페루 관광경찰에 따르면 독일 국적의 올리버 파커(51) 씨가 출입제한 구역에 들어가서 셀카를
오스트레일리아 남성이 목요일에 하와이에서 익사했다. 하와이 주에서 관광객이 사흘 연속으로 죽은 것이다. 하와이의 안전 문제가 더욱 부각되고 있다. 호놀루루 시티 비트의 특별 보도에 의하면 하와이에서는 평균 일주일에 한
벽화 마을로 조성돼 10년간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았던 서울 종로구 대학로 부근 이화마을에서 상징이던 꽃과 물고기 그림 계단이 사라졌다. 낙후된 산동네였던 이화마을은 10년 전 문화체육관광부가 벽화와 그림 계단 등을 조성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