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angju

지난 19대 총선에서 대구 지역에 출마한 새누리당 후보들이 얻은 표를 모두 더하면 전체의 60.3%였다. 대구를 하나의 큰 지역구라 가정하면 12석 중 7석을 얻을 수 있는 수치다. 그러나 12개 지역구 각각에서 1등 한 명만 당선되는 현 제도 아래에서 새누리당은 60.3%로 12개 의석 모두를 가져갔다. 변영학 교수는 이처럼 1등 당선제가 "민의와 다른 '만들어낸 다수'를 창출하는 효과가 있다"면서 지역주의라는 착시를 만들어낸다고 지적했다.
광주와 전남에 5일 밤부터 서해 5도를 시작으로 올해 첫 황사가 짙게 낄 것으로 예보됐다. 광주지방기상청은 4일 "전날 오후 몽골에서, 이날에는 중국 북부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황사가 발원됐다"며 "5일 밤부터 서해
광주 서부경찰서는 포장마차에 불을 지른 혐의(방화)로 한모(4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한씨는 지난달 25일 오전 5시 10분께 광주 서구 쌍촌동의 아파트 상가 앞에서 홍모(53)씨가 운영하는 붕어빵 노점에
광주시교육청이 초등학교 6학년이 배우는 사회 교과서에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사진과 용어가 사라지는 등 오류가 발견된 데 대해 대응에 나선다. 광주시교육청은 6학년 사회 교과서에 일부 편향되거나 오류가 발생해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가 더불어민주당의 광주 서을 '전략공천' 국회의원 공천 대상자가 됐다. 연합뉴스 2월29일 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에서 비대위원회를 열고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의 지역구인 광주 서을에
야당 의원들의 필리버스터를 두고 어떻게 해도 결국 표결로 질 게 뻔하다고 한다. 무용지물이라고도 하고 정치쇼라고도 한다. 결국 진다 해도, 사력을 다했지만 막아내지 못한다 해도, 이번 필리버스터는 천박한 말로 오염된 정치에서 품위 있는 언어를 건져냈고, 법의 논리를 조목조목 설명하는 입법자들의 기본 의무를 보여줬다. 나는 그들 중 하나가 읽어 주는 걸 들으며 헌법이 얼마나 아름다운 문장으로 구성되었는지를 새삼 깨달았다. 법안의 문제를 조목조목 설명하는 걸 들으면서는 그래 저게 정상이지, 모름지기 한 명 한 명이 입법기관인 국회의원이 저 정도의 식견은 가지고 있어야지, 한 동안 잊고 있었던 정상성이란 단어를 떠올렸다.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 때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의 광주시장 후보 전략공천에 반발해 탈당했던 무소속 이용섭 전 의원이 17일 더민주에 복당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철수 의원과 천정배 의원 신당 사이를 오락가락하던 '광주의 딸' 권은희 의원이 안 의원 측 국민의당 품에 안겼다. 권 의원은 11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국민의당 합류를 선언했다. 약속시간(오전 11시
왕복 2차선인 88올림픽고속도로를 4차선으로 확장한 '광주대구고속도로'가 22일 공식 개통됐다. 한국도로공사는 88고속도로 선형 개선과 4차선 확장공사를 마치고 이날 오후 2시30분 함양 산삼골휴게소에서 정부 관계자
새정치민주연합 김동철 의원(광주 광산갑)은 20일 "새정치연합은 희망이 없다. 창조적 파괴를 통한 야권 재편으로 정권교체의 더 큰 길을 가겠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김 의원의 탈당은 무소속 안철수 의원의 탈당 이후 문병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