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angbokjeol-jiphoe

김경재는 광복절 집회 당일 전광훈과 연단에 오르기도 했다.
”우리는 '광화문 정신'으로 끝까지 함께 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