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akhyeonhwa

이수성 감독은 "흐름상 꼭 필요하다"며 노출 장면을 찍도록 했고, 이후 이를 '감독판'이라는 명목으로 유료 판매했다.
"윤리적으로 도의적으로 그가 옳았는지 다시 한 번 묻고 싶다"
"애당초 왜 노출 장면을 찍었나?" 영화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이 배우 곽현화씨의 동의를 받지 않고 신체 노출 장면을 IPTV 등에 유료로 제공한 사건을 두고, 곽씨가 받았던 질문 중 하나다. 곽현화씨는 11일
배우 곽현화씨의 동의를 받지 않고 신체 노출 장면을 IPTV 등에 유료로 제공한 이수성 감독에게 2심에서도 '무죄' 판결이 내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2부(이우철 부장판사)는 8일 성폭력범죄의
방송인 곽현화가 연루된 소송에서 패하자 심경을 고백했다. 곽현화는 11일 SNS에 "그 사람은 거짓말 탐지기에서도 거짓말로 나오고, 그 사람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도 있고, 스태프 2명의 녹취도 증거로 제출했지만 소용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