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ahak-silheom

세상은 넓고 특이한 사람은 많다. 유튜버 'The Backyard Scientist'는 전류로 나무를 태우거나 녹은 알루미늄으로 스테이크를 익히는 등 다양한 과학실험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런 그가 아이폰을 여러
'미스터 기어'는 각종 과학 실험을 하는 것으로 유명한 유튜버다. 그는 최근 칼을 1,000도로 달궈 물건을 잘라보는 실험 시리즈를 시작했는데, 콜라병부터 라이터까지 정말 다양한 물건으로 도전했다. 영상으로 감상해보자
보통 사람들은 폭발 현장 근처에는 가까이 가기도 꺼리지만, '매일 더 똑똑하게'(Smarter Every Day)의 데스틴 산들린(Destin Sandlin)은 다르다. '과학을 통해 세계를 탐험한다'고 밝힌 산들린은
매사추세츠에 사는 조나단 마커스는 튀긴 음식 애호가다. 매셔블에 따르면 그는 최근 물을 튀길 방법을 찾았다고 밝혔다. 마커스는 물에 칼슘 알지네이트를 넣어 공 모양으로 만든 뒤 이를 기름에 튀겼는데, 기즈모도에 의하면
‘Let’s Melt This’는 뭐든지 (정말 뭐든지) 녹여보는 것으로 유명한 유튜브 채널이다. 이번엔 솜사탕이었다. 햇볕에 가만 놔둬도 녹을 듯한 솜사탕을 토치로 녹여보았는데, 이상하게도 아름답다. 아래는 푸른색을
베컴처럼 프리킥을 찰 수 있는 이유는? 이 놀라운 영상을 보라. 바로 마그누스 효과 때문이다. 바로 물체가 회전하면서 유체(기체 또는 액체) 속을 지나갈 때 압력이 높은 쪽에서 낮은 쪽으로 휘어지면서 나가는 현상(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