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ageosa

조선일보는 이를 좌파와 보수의 대립으로 썼다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는 대표적인 친한파 정치인으로 꼽힌다.
피해자들을 구제할 길이 열리게 되었다.
박근혜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는 1일 '동북아 평화협력을 위한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세 정상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상회의를 열어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박정희 전 대통령의 명예회복은) 박 당선인의 핵심 키워드다. 과거사 문제도 '박정희 명예 회복'이라는 기준에서 다룰 것이다. 그런 면에서 박근혜 정부는 이명박 정부보다 더 과거사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다. 다른
김현국… 오의선… 유관순…. 숱한 독립운동가들이 스러져간 서울 서대문형무소. 이곳에서 숨진 순국선열 165명의 이름이 새겨진 추모비 앞에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2009~2010년)가 무릎을 꿇었다. 구두를 벗고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인 근령 씨가 일본 언론과의 특별대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등 과거사에 대해 계속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언급을 한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근령 씨는 일본의 포털사이트인 니코니코와의 특별대담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한일 양국에서 진행된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각각 참석해 축사를 통해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나 매시지의 강조점에선 차이를 보였다. 박 대통령이
한·일 간 대표적인 3대 이슈는 위안부, 독도, 과거사다. 독도는 해결될 수 없는 문제고 과거사는 장기 과제다. 그래서 남는 것이 핵심 중의 핵심 쟁점인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인정, 사과, 배상"이다. 그러나 아베 총리가 우리가 만족할 수준으로 다가오기에는 그의 민족주의적 역사수정주의가 너무 나가버렸다. 그래서 박 대통령의 희망적인 언급에도 불구하고 최종적인 타결을 위한 마지막 한 걸음을 떼기까지는 높진 않지만 협상자들의 인내심을 요구하는 디테일한 이슈가 몇 가지 남았다.
한일이 국교정상화 50주년을 계기로 그동안 과거사 갈등으로 경색됐던 관계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탐색전을 벌였다. 한일 양국은 이번 국교정상화 50주년을 계기로 그동안 극도로 경직된 자세에서 벗어나 일단 대화의 물꼬를 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