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tbai-singgeul

"완전 아사리판이네!" 배우 황정민이 영화 '아수라'의 시나리오를 읽은 뒤 내뱉은 말이다. 시나리오를 직접 쓴 김성수 감독은 원래 이 영화에 '반성'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하지만 영화제작사 사나이픽쳐스 한재덕 대표가
어느새 데뷔 30년째다. 한 분야에서 30년째 활동한다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지만 더욱 놀라운 점은 여전히 김혜수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김혜수를 좋아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김혜수의 위치는 배우 중에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