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t-nyuseu

제니퍼는 가족여행을 떠난 카리브 해 아루바에서 생일을 맞았다. 생일 아침, 제니퍼의 호텔 방 문을 여동생이 두드린다. 제니퍼는 여동생과 남동생이 든 종이의 안내를 따라 해변으로 갔고, 그곳에서 자기 아버지와 새엄마가
사랑에는 어떤 꼬리표도 붙지 않는다. 성별, 나이, 인종, 장애, 종교와 관계없이 사랑하는 이들은 모두 같은 '사람'이기 때문이다. '사랑에는 조건이 없다'는 제목의 이 캠페인 영상은 뉴욕의 광고회사 Ad Council과
돈을 잃어버린 줄도 모르던 할아버지가 양심적인 젊은이의 도움으로 2년 만에 돈을 되찾았다. 3일 대전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3시께 회덕파출소에 한 회사원(35)이 검정 비닐봉투와 우편물 몇 개를 들고 찾아왔다
아이오와에 사는 61살 스티브 시모프는 때로 직장까지 56km가 넘는 거리를 걸어 출근한다. 아픈 아내의 병원비를 대려면 차에 연료를 넣을 돈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지역 언론 디모인레지스터는 길고 긴 시모프의 여정을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10대 팬의 장례식에 추모의 편지를 보냈다. BBC '셜록'의 열렬한 팬이었던 이브 셰퍼드가 2월 초, 14살의 나이에 호흡 곤란으로 사망했다. 이브는 28주 만에 태어난 미숙아였으며, 출생
젊은 연인, 타키라와 윌의 거처는 뉴욕 맨해튼의 보워리 길거리다. 연애를 시작한 지 이제 1년 정도 된 두 사람은 최근 홈리스 커플들을 인터뷰한 굿매거진의 발렌타인 특집, '러브 온 더 스트리츠(Love on the
뉴욕패션위크 역사상 최초로 런웨이에 다운증후군을 가진 모델이 섰다. 미국에서 활동하는 배우 제이미 브루어가 디자이너 캐리 해머의 '런웨이 위 모델이 아닌 롤모델(Role Models Not Runway Models)' 쇼에
울산 중부경찰서는 태화지구대 소속 허삼도 경위와 김태현 경사가 시민이 분실한 550만원을 찾아줬다고 15일 밝혔다.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5시께 A씨(65·여)가 태화지구대 다운치안센터로 찾아와 "매달
얼마 전까지 호주에서 야생동물 보호소를 운영하는 필립아일랜드네이처파크(Phillip Island Nature Park)에는 펭귄들을 위한 스웨터를 뜨는 자원봉사자들이 있었다. 이 봉사에 참여했던 올해 109살의 알프레드
'사진발'이 안 받는 검은 털을 가진 유기동물들은 비슷한 조건의 다른 유기동물들에 비해 입양되는 확률이 낮다. 입양하려는 사람들이 '패션'으로 데리고 다닐 개를 찾는다는 게 아니라, 애초에 유기견 센터 홈페이지에서 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