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minjeonseon

프랑스 극우의 상징인 마린 르펜 국민전선(FN) 후보는 7일(현지시간) 실시된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참패했지만 자신이 얻은 35% 가량의 득표율을 "역사적인, 엄청난 결과"라고 자축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르펜은
마린 르펜의 대통령 선거 운동을 두고 소란이 일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프랑스의 극우정당 국민전선은 이번 주말에 열릴 프랑스 대선 1차 투표에서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되어 왔다. 예상대로라면 르펜은 5월 7일에
프랑스의 높은 청년 실업률 등 경제난이 젊은이들로 하여금 극우 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49)를 지지하게 만든다고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가 20일 보도했다. 프랑스여론연구소(Ifop)가 최근 조사해 발표한 유권자
유로존과 EU 탈퇴를 공약으로 내건 르펜의 당선은 유럽통합 65년 역사의 종언을 의미한다. 영국 없이도 EU는 굴러갈 수 있지만 프랑스가 빠진 EU는 상상할 수 없다. 그의 당선은 브렉시트와 트럼프 당선에서 시작된 포퓰리즘과 보호주의, 고립주의의 쓰나미가 프랑스의 둑을 무너뜨리면서 유럽대륙에 본격 상륙한다는 뜻이고, 나치즘과 파시즘의 광풍이 몰아쳤던 1930년대로 회귀할 수 있다는 뜻이다. 평화와 협력의 시대가 끝나고 분열과 대결의 시대가 온다는 의미다. 서구 자유민주주의의 미래가 2017년 프랑스 대선에 달렸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프랑스는 우향우다. 오는 4월 치러지는 프랑스 대선 1차 투표 선호도 조사에서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대표가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르펜은 결선투표에서는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에게 큰
내년 4월 프랑스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제1야당 공화당 후보로 '대처리즘'을 신봉하는 프랑수아 피용(62) 전 총리가 선출됐다. 그는 동성애와 낙태에 반대하며, 이민자들이 프랑스 문화에 '동화'되어야 한다고 믿는 인물이기도
프랑스 극우정당인 국민전선의 마린 르펜 대표가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선거 승리로 내년 프랑스 대선에서 자신의 당선 가능성도 커졌다고 말했다. 르펜 대표는 이날 영국 BBC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프랑스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대표가 "내년 프랑스 대선에서 승리하면 프랑스의 유럽연합(EU) 탈퇴 여부를 결정할 국민투표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AP·dpa 통신 등에 따르면 르펜은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테러가 일어난 지 정확히 한 달만인 13일(현지시간) 치러진 프랑스 지방선거 2차 결선투표에서 극우정당인 국민전선이 1차 투표의 상승세를 살리지 못하고 모두 패배할 것으로 예상됐다. 국민전선은 130명의 사망자를
프랑스 극우정당인 국민전선(FN)이 지난달 파리 테러로 높아진 반(反)이민, 반이슬람 정서에 힘입어 6일(현지시간) 지방선거 1차 투표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국민전선은 13개 도(Region) 가운데 6곳에서 제1당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