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mingeongang

추석연휴 질병 등으로 문을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을 찾을 때는 전화와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활용해 안내받으면 된다.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주요 포털 검색창에 '명절병원'을 검색하면 더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 보고서는 1) 정부 보조금을 통해 화석연료가 저렴해지자 화석연료 사용이 늘어 국민 건강이 나빠지고, 2) 이 때문에 의료비를 또 투입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이 이중납세하는 셈인거죠.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정부가 2013년부터 2014년까지 화석연료 업계에 지급한 보조금이 한 해 평균 232억 달러(한화 약 26조 5419억 원)에 달하며, 이로 인해 국민이 추가로 짊어져야 하는 건강 피해 비용은 386억 5천만 달러(한화 약 44조 2,465억)에 달합니다. 화석연료로 인한 국민 건강 피해 비용이 화석연료 보조금의 '1.7배'에 달하는 것이죠.
정부가 궐련형 가열 담배인 '아이코스'에 어떤 세금을 붙일지를 두고 이상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한국일보는 정부가 아이코스의 유해성 정도를 살펴본 뒤 세금 인상을 하려다가 유해성 검사를 할 여건이 안되어서 "검사 없이
한국의 메르스 확산세와 관련해 주요 외신들이 한국의 독특한 병원 문화, 특히 정확한 병명을 진단받으려고 여러 병원을 전전하는 관행을 전염병 확산의 주요인으로 꼽는 기사를 잇달아 내보내 눈길을 끈다. 서울아산병원 외래접수창구에서
양천구에서도 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뉴스 1은 최종 확진한 이대 목동 병원 측에서 이 환자의 증상을 통보받고 메르스를 의심했고, 도착 즉시 격리 조치해 추가 감염 위험을 줄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 강남 한복판인 서울성모병원에서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나왔다. 이 환자는 메르스 감염이 의심돼 자택 격리중인 아내를 둔 63세 남성으로, 서울성모병원이 자체적으로 실시한 2차례 검사와 방역당국의 검사에서
유모(57) 할머니는 한 살배기 손녀딸을 돌보다 큰 실수를 저지른 적이 있다. 아기의 항생제와 감기약을 혼동해, 이틀 치가 넘는 항생제를 한꺼번에 아이에게 먹인 것이다. 실수를 깨달은 유씨는 허겁지겁 대학병원 응급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