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jetonghwagigeum

58년 개띠 이종대씨는 어려서부터 서울 명동에서 구두 기술을 배웠다. 엘칸토 공장을 거쳐 1997년 탠디에서 일했다. 제화공 80명이 0.5평 자리에 앉아 수제구두를 만들었다. 공장장과 개발실장이 현장을 돌며 하자가
1990년대 초반 이후, 전세계 경제가 이렇게 오랫동안 약했던 적은 없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국제통화기금(IMF)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세계 경제에서 하향 위험요인의 현실화"라고 규정하며 올해와 내년의 세계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각각 0.1%포인트 낮췄다. 브렉시트에 따른 악영향은 신흥국보다 선진국에서
국제통화기금(IMF)은 30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투표 결과로 세계 경제가 주요 위험 요소를 떠안게 됐다고 밝혔다. IMF 대변인 게리 라이스는 이날 "우리는 현재 영국의 브렉시트에 따른 불확실성을
최근 국제통화기금의 간행물에 실린, 이 기관 연구자들의 '신자유주의: 과대선전되었나'라는 짧은 논문이 화제가 되었다. 이 글은 소위 신자유주의 의제들 중에서 두 가지를 비판적으로 검토한다. 첫째 자본자유화와 금융자본 유입이 약속했던 성장효과를 가져다주지 않았고 불안정을 심화시킨 경우가 많았으며, 둘째 국가부채를 낮추기 위한 재정긴축이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두 정책 모두 불평등을 심화시킬 수 있는데, 심각한 불평등은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해치기 때문에 더욱 문제라고 주장한다. 개방과 긴축으로 대표되는 신자유주의의 첨병이었던 이 기관의 과거를 생각하면 놀랍게 들릴지도 모른다.
국제통화기금(IMF) 사상 첫 여성 총재인 크리스틴 라가르드(60)의 연임이 확정했다. IMF는 19일 워싱턴D.C. 본부에서 집행이사회를 열어 라가르드 총재의 연임을 확정했다고 공식으로 발표했다. 이에 따라 라가르드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21일(현지시간) 중국 경제당국자들의 대화 부족이 시장의 불확실성과 공포를 키웠다면서 중국이 경제 정책 방향을 분명하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세계경제포럼
세계 어느 나라로 여행을 가더라도 달러화는 유용한 화폐다. 필리핀, 태국 등 관광산업이 발전한 국가에서는 페소나 바트가 없으면 달러로 계산을 할 수도 있고 팁으로 1달러씩 주기도 한다. 이처럼 달러는 전 세계 어디서나
세계 경제사에 기록될 중요한 '사건'이 발생했다. 올해 초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결전'에서 미국의 공세를 꺾었던 중국이 사상 처음으로 위안화의 기축통화 편입에 성공한 것이다. IMF는 30일(현지시간) 열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