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jeongwon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의 증거조작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국가정보원 김모 조정관(일명 김 사장)이 피고인 유우성(34)씨 사건을 담당한 수사팀장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외부 협력자를 관리하는 '블랙요원'으로
유우성씨 재소환 통보…김과장·협조자 김씨 대질신문 검토 검찰이 서울시 간첩사건 증거 위조 의혹 수사에서 관련자들에게 국가보안법상 날조죄를 적용하지 않을 방침이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1심서 무죄 선고 나오자 국정원, 문서 3건 증거로 결과 뒤집기 겨냥한 듯 中 "모두 위조" 통보 파문 협력자도 "1건 위조" 시인 檢·국정원은 여전히 부인 검찰이 14일 국가정보원 협력자 김모(61)씨에 대해 사문서위조
'서울시 공무원 간첩 증거조작 사건'에서 중국 공문서 위조를 주도한 국가정보원 못지않게, 검찰도 허위 진술을 유도하거나 검찰에 불리한 증거는 감추는 등 수사·재판 내내 증거 조작·은닉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또
국가정보원 간첩 증거 조작 사건을 둘러싸고 새누리당 안에서도 남재준 국정원장의 용퇴 주장이 나오고 있는 상태에서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국정원이 오히려 당한 것이라는 주장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공안검사
간첩사건 증거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문서 위조에 관여한 국가정보원 협조자 김모(61)씨를 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진상조사팀(팀장 윤갑근 검사장)은 12일 오전 김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김씨가 자살을
중국 관공서 명의의 공문과 관인이 위조됐다는 의혹이 파문을 일으키는 가운데, 국가정보원이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피의자 유우성씨의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탈북자들의 진술서나 조서를 무더기 조작해 법원에 제출했다는 의혹이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사퇴압력이 점차 커지고 있다. 민주당을 비롯 야권은 11일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조작 의혹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남 원장의 해임을 요구하며 대대적인 공세를 펴고 있다. 통합진보당은
간첩사건 증거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0일 오후 서울 내곡동 국가정보원 본원을 압수수색하면서 강제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국정원에 대한 압수수색은 2005년 '안기부·국정원 도청' 사건, 지난해 '대선·정치 개입
검찰이 국가정보원에 대한 사상 세 번째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간첩사건 증거조작 의혹을 본격적으로 파헤치기 시작했다. 유우성(34)씨의 간첩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검찰이 법정에 제출한 문건들이 위조된 정황은 진상조사 단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