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jeongwon

‘기밀을 요하는 정보 수집 및 수사 활동 등에 드는 비용’이기 때문에 영수증 증빙 의무가 없다는 특수활동비. 연말이면 이 단어는 올해의 10대 정치용어 정도에는 들 것 같다. 시민단체들이 이 문제에 주목한 것은 오래된
"진상 규명을 위해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
"대통령이 피고인들과 공모해 국고를 손실한 사건"
"오해 없기를 바란다."
이로써, '문고리 3인방'이 모두 풀려났다.
"권양숙 여사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