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jeongwon-teuksuhwaldongbi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국회의원(83)이 건강상 이유로 약 4시간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국회의원(83)이 검찰에 출석했다. 이 전 의원은 26일 오전 10시20분쯤 환자 이송차를 타고 서울중앙지검에
검찰 출석을 앞두고 쓰러진 것으로 알려진 이상득 전 의원이 일정 대로 검찰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는 25일 "국정원 특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전날 이 전 의원 측으로부터
오는 1월 26일, 검찰 출석을 앞둔 이상득 전 의원이 서울시내 종합병원 중환자실이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1월 24일, ‘채널A’ 뉴스는 “이상득 전 의원이 오늘 오후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서울시내 종합병원
특수활동비 상납 요구를 받았던 국가정보원 예산관이 사표 결심까지 하며 반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 상납이 관행이었다면 반발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검찰은 판단하고 있다. 'SBS' 단독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3년
박근혜 정부의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62)이 6일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최 의원을 6일 오전 10시 피의자신분으로
‘국가정보원의 청와대 상납’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향후 검찰 수사로 밝혀질 돈의 사용처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청와대엔 기본 예산뿐 아니라 별도의 특수활동비가 매년 200억원 가깝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