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jeongwon-teukhwalbi

박근혜 정권 시절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상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기류가 국가정보원 내부에 형성돼 있었다는 법정 증언이 19일 ‘문고리 3인방’ 재판에서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3부(재판장 이영훈) 심리로 19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12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수사와 관련해 "국정원 특활비를 갖다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 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이날 뉴스1 과의 통화에서 "이 전
검찰이 이명박 정부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백준씨 등 당시 청와대 총무·민정수석비서관실 인사들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처럼 이명박 정부 청와대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활비를 불법 상납받았다고
특수활동비 상납 요구를 받았던 국가정보원 예산관이 사표 결심까지 하며 반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 상납이 관행이었다면 반발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검찰은 판단하고 있다. 'SBS' 단독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총 35억원을 상납 받은 혐의로 4일 추가 기소됐다. 검찰 수사결과, 박 전 대통령은 이중 상당액을 최순실씨와 연락을 위한 차명폰 구입은 물론 기치료·주사비용 등 개인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