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jeaemneseuti

국제앰네스티 나라별 사형 통계 중국 정부의 비밀주의로 확인 못해 인권단체들 “작년에만 3000건” 추산 불공정 재판 등 인권유린 우려 커 중국(+), 이란(369+), 이라크(169+), 사우디아라비아(79+), 미국
국제앰네스티는 유엔 컴트레이드를 통해 2008년부터 2013년까지 한국이 이스라엘에 227억 원 상당(미화 2,214만 달러)의 무기와 탄약을 수출한 것을 확인했다. 이는 미국, 오스트리아에 이어 큰 규모이다. 한국산 무기와 탄약이 이스라엘로 공급되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가자 지구에서 발생하고 있는 민간인들의 희생에 한국도 자유로울 수 없다. 더욱이 한국은 '중대한 인권침해에 사용되거나, 그러할 가능성이 높은 국가로의 재래식 무기의 국제 이전 중단'을 목표로 하는 무기거래조약 서명국이다.
세월호 참사 이후 광화문 사거리에서 청와대까지는 사실상 '절대' 집회 금지구역이 되어가고 있다. 경찰은 집회신고가 필요 없는 1인 시위마저 방해한다.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려고 하자 경비대가 우산을 이용해 피켓을 가리고 이동을 하면서 따라다니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지난주 가자지구에 사는 5살 나워레딘이 잠에 들자마자 공습으로 집이 파괴됐다. 뒤뜰에서 차를 마시고 있던 그의 가족 6명은 모두 죽었다. 유니세프는 나워레딘이 사건 이후 한마디도 하지 않았으며, 지금은 가자지구 알시파병원에서
아프리카 북부 마그레브 지역에서는 나를 성폭행한 사람과 결혼해야 하는 악몽 같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 성폭행 피해자가 만 18세 미만인 경우, 가해자가 피해자와 결혼하면 처벌을 받지 않을 수 있다. 2012년 3월 모로코의 한 소녀 아미나 필라리는 자신을 강간한 남성과 결혼해야 했고, 이를 탈출하기 위해 쥐약을 삼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여성에 대한 차별적인 법 적용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2012년 9월 튀니지에서 메리엠 벤 모하메드는 경찰 두 명에게 강간당했다. 하지만 당국은 이 사건을 조사하고 가해자를 처벌하기보다 되려 메리엠을 음란하다며 고소했다.
1990년대 중반, 국제앰네스티를 포함한 4개 시민사회그룹은 전 세계 재래식 무기 유입을 규제할 수 있는 국제 조약을 만들자는 아주 간단하지만 강력한 아이디어를 생각하게 된다. 조약이 발효되기 위해 50개국이 비준을 해야 한다. 오늘날까지 한국을 포함한 118개국이 조약에 서명했으며, 전세계 10개 주요 무기수출국 중 5개국인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을 포함해 40개국이 비준했다. 지난 5월 9일에는 동아시아지역에서 처음으로 일본이 조약 비준에 동참했다. 모든 조짐들로 볼 때 우리는 몇 달 안에 50개국의 비준을 얻어낼 수 있을 것이다. 무기를 제조하고 거래하는 한국 역시 조약의 발효를 위해 이 역사적인 국가 그룹 중 하나가 되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