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jeaemneseuti

국제앰네스티는 28일 한일 정부의 위안부 협상 결과에 대해 피해자가 배제된 정치적 거래라고 평가했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는 이날 "생존자들의 정의를 부정해서는 안된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아래는 보도자료
MBC ‘무한도전’이 제18회 국제앰네스티 언론상 수상작에 선정됐다. ‘배달의 무도 - 하시마섬의 비밀’을 통해 특별상을 수상한 것. 이 소식은 지난 11월 18일, 국제엠네스티의 홈페이지를 통해 알려졌으나 12월 1일
그때 마침 브라질의 노동변호사이자 활동가인 상파울루 대학 루이스 바실리오 로시Luis Basilio Rossi 교수가 브라질 보안군에 체포된 후 실종된 상태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즉각 첫 긴급행동을 발행하였습니다. 로시 교수가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를 설명하는 사례 소식지지를 만들고 '최대한 빨리 행동해주세요. 로시 교수의 행방을 파악하고 목숨을 구하는 데 속도가 중요합니다.' 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사례 소식지를 수백 장 복사하고 도서관을 뒤져 세계 곳곳의 노동조합과 학술단체 이름과 주소를 알아낸 뒤 바로 우편을 보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4년 6월 무기거래조약에 서명했으나, 국회 비준은 남겨둔 상태입니다. 스톡홀름국제평화문제연구소에 따르면 대한민국은 2010년부터 2014년까지 무기 수입 규모 9위를 기록, 국제무기거래 시장에서 3%를 차지했습니다. (1위 인도, 2위 사우디아라비아, 3위 중국) 결코 적은 수치가 아닙니다.
우리의 합의는 유의미하다 모든 성 노동을 성폭력이라고 하는 것은 노동자들에게 ‘당신이 성 노동을 하겠다고 결정한 것은 의미가 없다’라고 말하는 것이다. 이것은 모든 성 노동자들이 자신의 일을 즐긴다는 말이 아니다. 그렇지만
국제앰네스티는 성적 착취를 목적으로 하는 인신매매를 포함해 모든 형태의 인신매매를 반대하고 있음을 분명하게 밝힌다. 인신매매는 배척해야 할 인권침해 행위로 국제법에 의해 처벌받아야 한다. 국제앰네스티의 모든 정책에서 이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성노동을 비범죄화한다고 해서 인신매매에 대한 처벌을 하지 말자는 의미가 아니다. 또한 성노동 비범죄화에 따라 인신매매가 증가할 것이라는 주장의 근거는 없다. 국제앰네스티는 인신매매와 싸우는 데에도 성노동 비범죄화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믿고 있다.
세계적인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가 성매매에 대해 '처벌해선 안 된다'라는 입장을 정했다. 국제앰네스티는 11일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열린 대의원총회(ICM)에서 '상호 간에 합의된
'디텍트'는 전세계 인권옹호자와 기자를 표적으로 삼고 감시하는 데 이용된 것으로 알려진 스파이웨어의 흔적을 탐색하는 무료 소프트웨어다. 사용자에게 자신의 컴퓨터가 감시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 미리 주의할 수 있게 하는 역할을 한다. 보안 전문가들이 개발한 이 프로그램은 캐나다 비영리 연구팀 시티즌랩(Citizen Lab)이 인권활동가, 기자, 활동가를 감시하고자 정부가 스파이웨어를 사용한 사실을 조사하는 데 활용되고 있으며, 보안 전문가들이 표적 감시 활동의 특성에 대해 교육하는 과정에도 이용되고 있다.
샤칸은 이렇다 할 혐의도 없으며, 혐의가 없으니 재판도 받지 않았습니다. 단지 카이로 형사법원이 45일씩 수감 명령을 연장할 뿐입니다. 이집트 형법에서 일시적 구금은 기간 제한이 없기 때문에 법원은 무고한 사람을 재판이나 혐의 없이 무한정으로 가둘 수 있습니다. 지난 7월 8일, 법원은 샤칸에 대한 수감 명령을 45일 연장했습니다.
"끊임없이 의문을 제기해야 한다. 일종의 소소한 반항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개인들이 모였을 때 공감대를 얻어서 제도적인 변화를 만들 수 있다. 국가의 일이라면 생각도 하지 않고 동의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국가라는 이름 앞에서도 의문을 제기할 수 있어야 많은 것이 달라 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