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hoeuijang

더불어민주당이 제20대 국회에서 국회의장을 배출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6월8일 기자들과 만나 "야당에 (국회)의장 하시라고 양보하겠다"고 밝힌 뒤 마침 현장에 있던 국민의당
정의화 국회의장은 5월25일 자신의 퇴임 기자회견에서 '상시 청문회' 활성화를 둘러싼 국회법 개정안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청와대가 '대통령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는 5월25일 기사에서
야권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내부에서 국회의장은 총선에서 제1당이 된 더민주에서 맡고, 대신 야당몫 국회부의장을 제3당인 국민의당에서 맡도록 하는 방안에 대한 공감대가 퍼지고 있다. 더민주(123석)와 국민의당(38석
삼자대면이다. 그리고 국민의당이 주인공이었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 등 3당 원내대표들이 18일 4·13 총선 후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였다. 총선을 앞두고
관련기사: 테러방지법이 없다고? 이미 지나칠 정도로 많다! 새누리당이 '테러 방지'를 구실로 '휴대폰 감청 허용법'을 밀어붙이고 있다 필리버스터는 의회 안에서의 다수파의 독주를 막으려고 이뤄지는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행위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25일 오는 4월13일 열리는 제20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또 일각에서 제기됐던 탈당 후 국민의당(가칭) 입당설도 일축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저는 20대 총선에
박근혜 대통령이 집권과정을 통해서 그리고 집권기간 동안 해온 일은 87년 헌법 안에 규정된 절차와 헌법기관들의 권한을 파괴하고 굴복시키는 일이었다. 그 전형적인 예가 검찰총장을 솎아내고 여당 원내대표를 찍어낸 일, 정당 해산과 국회의원 제명,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같은 것들이다. 왜 그렇게 하는가? 아무렇지도 않게 쓰인 "심리전"이라는 말이 보여주듯이, 집회를 "소요"로 인식하는 것이 보여주듯이, 교통방해죄를 저지른 사람을 잡기 위해서 서울 시내에 2500명의 경찰을 배치하는 것이 보여주듯이 대통령은 지금 '내전'을 치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 내전의 심리가 쿠데타의 동기인데, 이제 그 창끝이 국회의장을 향하고 있다.
청와대와 새누리당으로부터 '직권상정' 압박을 받는 정의화 국회의장이 18일 고 이만섭 국회의장 영결식에서 아래와 같은 영결사를 했다. 연합뉴스가 전한 정 의장의 발언을 보자. "국회의사당에는 어떤 상황에서도 대화와 타협을
정의화 국회의장은 15일 내년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안이 연말까지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는 사태를 막고자 획정안의 본회의 직권상정을 준비하는 절차를 밟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정의화 국회의장 측이 극우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일베)에 장남 병역 관련 허위 글을 올린 네티즌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0일 이와 관련 정 의장 의원실 직원이 낸 고발장을 전날 접수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