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hoeseonjinhwabeop

한국당 의원들은 소환에 불응할 방침이다
"참 뭐라 말할지 모르겠다."
자유한국당 의원 50명이 국회법 위반으로 고발된 상황이다.
자유한국당은 광화문 규탄대회를 연다. 더불어민주당도 여론전과 바른미래당 설득에 나선다.
그들이 입법한 '국회선진화법'에 의하면...
자유한국당이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 '국회 보이콧' 등의 실력 행사에 나설지 의논 중이다.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새누리당이 문제 삼았던 '국회선진화법' 일부 조항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문제 없음'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26일 헌법재판소는 새누리당 의원 19명이 국회의장과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을 상대로 낸 권한쟁의 심판 사건을 각하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다'(헌법 1조 2항)고 할 때 국민은 과반의 국민이 아니다. 100%의 국민이다. 모든 국민이 함께, 좀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게 민주주의다. 51%가 국회를, 나라를 마음대로 쥐고 흔든다면 그것은 51%의 독재, 다수의 독재일 뿐이다. 4·13 총선은 박근혜 대통령의 일방적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이었다. 51% 득표로 당선된 대통령은 취임 후 49%의 목소리를 외면해왔다. 이상한 건 '선진화법 개정'을 총선 공약으로 내세운 새누리당이 참패했는데도 선거가 끝나자 다들 개정 쪽으로 몰려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새누리당이 20대 총선에서 참패해 의석수 기준으로 제2당으로 전락하면서 그간 당론으로 추진하던 국회선진화법(현행 국회법) 개정에 대한 전략 수정을 고심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여소야대 국면에서는 국회선진화법이 오히려
이런 행동에 비하면 10시간씩 조목조목 대화로 풀어나가는 지금은 얼마나 점잖은가? 현재 국회에서 진행 중인 '필리버스터'(무기한 토론으로 )는 2012년 5월 2일 18대 국회가 여야 합의로 통과한 '국회 선진화법' 중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가 30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현철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아직 산소에 떼도 입히지 않았는데 정치적 아들이라는 사람이 아버님의 무덤에 침을 뱉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권력자' 발언을 두고 정치권이 뜨겁다.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을 2012년 '국회의장의 직권상정과 다수당의 날치기를 통한 법안 처리를 금하도록 한' 국회선진화법 통과의 '원흉'으로 지목한 김무성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했다. '국회가 일도 안한다'며 연일 연일 날선 발언을 쏟아내는 박근혜 대통령. 김 대표는 여야 합의 하에 법안 통과를 원칙으로 하는 '국회 선진화법'이 통과된 것은 바로 박
새누리당이 30일 이른바 ‘국회 선진화법’(국회법)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다. 다수당의 횡포와 물리적 충돌을 막고자 2012년 5월 자신들이 주도해 법을 통과시켜놓고 2년여 만에 스스로 무력화에 나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