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hoebeop

자유한국당 의원 50명이 국회법 위반으로 고발된 상황이다.
그들이 입법한 '국회선진화법'에 의하면...
자유한국당이 국회 보이콧을 철회하며 국회로 돌아오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돌아오면서 대정부 질문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이럴 경우 국회법을 위반하게 된다. 국회법상 대정부 질문을 하기 위해서는 질문의원과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나흘째 단식 농성 중인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정세균 방지법'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 대표는 29일 "국회의장의 중립 의무를 완전히 명문화하는 '정세균 방지법'이 가장 급하다
29일로 임기가 종료된 19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마지막' 원내 수석부대표를 지낸 이춘석 의원이 이날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묵혀뒀던 '비밀(?)'을 하나 공개했다. 그는 "공개할지 말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공개하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상시 청문회'를 열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국회법 개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했다. 정부는 27일 오전 황교안 국무총리가 주재한 임시 국무회의에서 국회법 개정안에 대한 재의요구안(거부권)을 의결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새정치민주연합 이상민 의원이 국회 회기 중 의원들의 주5일 국회 상주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국회법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위원장은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은 국회 회기 중에 차기 총선
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게 국회법 개정안 재의안 표결 참석을 부탁하고 있다. ◇130명 투표…새누리당에선 정두언 의원 유일하게 참여 = 국회 측에 따르면 국회의원
국회는 6일 본회의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국회법 개정안에 대한 재의를 시도했으나 새누리당의 표결 불참으로 무산됐다. 전체 의석의 과반인 160석을 차지하고 있는 새누리당은 이날 본회의에 앞서 의원총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