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kgun-saibeosaryeongbu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국가정보원에서 불어닥친 ‘적폐청산’ 물결에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날을 보내고 있다. 긴 명절 연휴 숨고르기를 마친 검찰은 이번 주부터 그동안의 수사 결과를
정치댓글 공작을 벌인 국군 사이버사령부 요원 일부가 국비 장학금으로 석·박사 과정을 수료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은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국군 사이버사령부에서 정치 댓글 공작을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고려대 사이버국방학과 졸업생 전원을 국군 사이버사령부 소속 요원으로 임용하는 방안을 지시한 사실이 확인됐다. 사이버사는 지난 정부에서 정치 댓글 공작 등 정치관여한 사실이 드러나 지휘부와 관련자에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을 영화·TV 포스터에 합성한 사진을 인터넷에 대량 유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 전 장관을 영웅처럼 묘사하려고 했던 것이다. 그런데 묘사 대상에는 로보트 태권V와 주먹왕 랄프가
2012년 대선과 총선을 앞두고 ‘댓글공작’을 벌인 국군 사이버사령부(사이버사) 530심리전단 요원들에게 국가정보원이 월 25만원의 활동비를 지급한 사실이 문서로 처음 확인됐다. 이 문서엔 댓글공작 활동의 요원 1인당
국회 국방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이철희 의원이 21일 군 사이버 사령부 '댓글 공작' 문건에 기재된 김관진 당시 국방부 장관의 친필 서명을 공개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18일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12년
지난 대선 때 인터넷에 댓글을 달아 정치에 관여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국군사이버사령부 소속 전 심리전 단장에 대해 징역 2년이 선고됐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1부(하현국 부장판사)는 15일 이모(61) 전 심리전 단장에
연제욱 전 사이버사령관 2012년 대선 당시 인터넷 댓글과 트위터 등을 통한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활동과 관련해 연제욱 전 사이버사령관이 댓글 달기 등 상황을 직접 꼼꼼히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7일 전해철 새정치민주연합
2012년 대선 당시 인터넷 댓글과 트위터 등을 통한 국군 사이버사령부(군 사이버사)의 정치 개입 활동과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이 서로 연관성 있게 진행됐음을 보여주는 실마리가 드러났다. 7일 <한겨레>가 전해철 새정치민주연합
국군사이버사령부는 선거 시기 말고도 주요한 정치적·사회적 이슈가 있을 때마다 발 빠르게 ‘작전’을 펼쳤다. 주된 활동은 일부 야당 의원들과 진보세력에 대한 ‘종북몰이’였다. 지난해 8월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이 내란음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