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jojojeong

“줄일 부분은 과감히 줄이겠다”
지방대 뿐 아니라 서울 소재 대학으로도 위기감이 확산되고 있다.
위기의 해법은 사물이 움직이는 방식을 오랫동안 규정하는 법이다. 외환위기 20년, 위기와 이후의 해법이 누군가에게는 분명 축복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이 우리 모두에게도 축복이었는지 다시 한 번 질문을 던져보아야 할 것이다.
은행들이 급격히 몸집을 줄이고 있다. 작년동안 국내 은행들이 6년새 최대 규모로 감원을 실시했다고 한국일보가 10일 보도했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 직원 수·점포 수·자동화기기 수 등 은행 영업 근간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자신이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자리에서 갑작스레 물러난 배경에 최순실이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90% 맞다"고 말했다고 뉴스1이 3일 보도했다. 지난 2일 경향신문은 "수억원대 이권이 걸린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매각이 사실상 무산된 이후 독자생존을 위한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나섰다. 트위터는 27일 오전(현지시간) 주주들에게 보낸 3분기 실적 결과 보고를 겸한 서한에서 "글로벌 인력의 9%(약 350명)를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21일까지 희망퇴직을 받은 결과 신청자가 당초 목표치인 1천명의 절반 수준에 그쳐 이달 말까지 접수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대우조선은 이 과정에서 비정규직 또는 계약직 출신의 정규직 여성
올해들어 조선업 구조조정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올해 상반기에 조선업 대형 3사에서 공식 집계한 인원수를 따지면 최소 3천여명이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이 수치에는 현대중공업[009540]에서 최근 희망퇴직을 한 2천여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