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jji

이탈리아의 패션 브랜드 구찌(Gucci)가 홍콩 장례식용 '종이 명품' 판매상들에게 상표 도용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가 장례식 문화를 무시했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공식 사과했다. 홍콩 등 중화권에서는 세상을 떠난 사람이
1997년부터 16년간 루이뷔통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던 마크 제이콥스는 1997년 있었던 첫 쇼와 2014년 마지막 쇼의 전 착장을 블랙으로 맞춰 처음과 끝을 같이 했는데, 이는 패션계에서 굉장히 긍정적인 리뷰를 받았다
“대체 누가 저런 걸 입어?” 화려한 장식, 보석, 술, 꽃, 밝고 눈에 띄는 디자인.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시그너쳐다. 지난 4월, 그는 밀라노에서 구찌 2016 F/W 남성복을 발표하며 후디
구찌의 광고가 금지됐다. 바로 모델이 너무 말라서라는데, 몇 년 전만 해도 44사이즈도 넉넉히 남을 법한 모델을 지향하던 패션계가 바뀌고 있는 듯하다. 패션지 코스모폴리탄에 의하면 논란이 된 광고는 영국 신문 더 타임스의
가수 비욘세가 밴드 콜드플레이와 슈퍼볼(미국 프로미식축구 챔피언 결정전) 합동 공연을 하루 앞두고, 신곡 'Formation'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해당 곡은 비욘세의 남편 제이지가 운영중인 음원서비스 타이달(Tidal
럭셔리 패션 브랜드 구찌(Gucci)가 29일부터 전국 매장과 온라인사이트에서 일부품목을 최대 50% 할인한다고 발표했다. 파이낸셜 뉴스는 인기 제품인 오리지널 GG 캔버스 시리즈를 포함해 가죽 탑 핸들 백, 가죽 버킷백
명품 브랜드 샤넬의 갑작스런 가격 인하에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의 환불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샤넬은 "이달 17일부터 백화점에서 파는 클래식 라인과 빈티지 라인, 보이샤넬 라인 등 대표적 핸드백 제품
명품백의 인기가 예전 같지 않다. 27일 한국경제에 따르면, 구찌·루이비통·펜디·디올 등 명품 브랜드들의 국내 실적이 악화되고 있다. 구찌의 올 3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하락한 8억 5100만 유로
해외직구로 가장 많이 구입하는 해외 패션브랜드는 프라다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2년 이내에 해외직구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45.0%가 해외 유명 패션브랜드를 구입한
커피 한 잔 값으로 명품가방을 빌려주는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명품 가방 대여 소셜플랫폼이 그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