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jji

이마에 눈을 달고 나온 모델도 있었다.
로이터에 따르면 보투라는 "오트 쿠튀르(고급 여성복)와 오뜨 퀴진(최고급 요리)은 천국에서 만들어진 레시피다"라며 구찌 오스테리아를 오픈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구찌 오스테리아가 위치한 '구찌 가든'의 입장료는 8유로
구찌가 오는 2018년 S/S 컬렉션부터 모피 제품을 출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인스타일에 의하면 구찌는 11일(현지시각) 공식 성명을 통해 구찌가 앞으로 "모피를 사용하거나, 모피 제품 판매를 촉진하고, 홍보하는
구찌의 모기업인 케링(Kering)과 루이비통, 디올 등의 모기업인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가 지나치게 마른 모델들을 퇴출한다. 패션 업계가 거식증을 조장한다는 비판 여론에 대한 대응이다. BBC에 의하면 프랑스
아사드가 모두를 향해 "어이, 너 돈 없지"라고 말하는 것만 같다. 우리는 이 귀여운 아이에 비해 아무것도 아니다. 생후 10개월에 이미 패셔니스타가 된 아사드가 1살이 되면 어떤 모습일지 정말 기대된다. 한편, DJ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미셸 오바마 미국 영부인은 올해도 케네디 센터 아너에 참석했다. 이들 부부의 패션은 지난 8년 중 어느 때보다도 미국을 비롯, 전 세계인의 눈을 즐겁게 했다. 특히 미셸 오바마의 드레스는 늘
톰 히들스턴은 최근 구찌 정장 캠페인의 모델로 캐스팅됐다. 이 캠페인은 사진작가 글렌 럭포드가 아티스트 토니 두케트의 저택에서 촬영한 것으로, 히들스턴 외에도 단정한 강아지 모델들이 등장했다. 톰 히들스턴은 아프간하운드를
켄달과 지지, 이제 좀 비키세요. 새 구찌 캠페인에 영입된 모델은 전혀 다른 세대를 대표한다. 영국의 노장 여배우 바네사 레드그레이브(80세)가 '크루즈 2017' 모델로 선정된 것이다. 이번 패션 캠페인은 채스워스
(왼쪽 남성은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다.) 녹색 재킷을 보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던 레토는 결국 '득템'에 성공했다. 지난 3일(현지시각) 런던에서 열린 '수어사이드 스쿼드' 시사회장에 해당 재킷을
비욘세는 최근 딸 블루 아이비와 같은 옷을 입고 쌍둥이 같은 사진을 찍었다. E! 뉴스에 의하면 월드 투어 중 파리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비욘세와 딸 블루 아이비는 구찌의 플로럴 프린트 드레스를 입고 에펠탑 앞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