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geul-geulraseu

인형뽑기방에서 인형을 잘 뽑는 친구가 있었다. 그 친구가 인형을 뽑는 방법은 이렇다. 기계에 동전을 넣은 뒤, 첫 단추를 누르면서 동시에 스마트폰 타이머도 켠다. 그리고 인형을 잡기 위해 두번째 단추를 누를 때에도 동시에
구글이 한쪽 눈에만 끼는 신형 구글 글라스에 대한 미국 특허를 받았다. 미국 특허청은 24일(현지시간) 특허 번호 '9,195,067 B1'으로 '입력과 출력 구조들을 지닌 착용형 기기'의 특허를 구글 앞으로 등록했다
구글은 미디어의 엄청난 관심에도 불구하고 1월에 구글 글라스 광고를 중단했다. 가장 큰 이유는 1,500달러를 주고 컴퓨터가 달린 안경을 꼭 사야 할 이유를 느낀 일반 소비자가 거의 없었기 때문이었다. 그렇지만 누구나
구글이 착용형 단말기 '구글 글라스'의 개발팀을 미래 신사업을 담당하는 '구글[x]' 산하에서 분리해 독립시키기로 했다. 또 구글 글라스 현 모델의 판매도 19일을 끝으로 중단한다. 구글 글라스 개발팀은 15일(현지시간
구본권의 스마트 돋보기 지난 1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아시아비트를 둘러봤다. 성공을 꿈꾸는 정보기술 분야의 아시아 5개국 스타트업들이 참가해 첨단기술과 창의적 아이디어의 서비스를 알리는 행사였다. 사회관계망과 스마트폰의
로저 페더러는 테니스 역사상 최고의 선수 중 하나다. 이미 전설이다. 그런데 로저 페더러의 눈으로 본 테니스 게임이 어떤 느낌일지 짐작이 가는가? 여기 그걸 직접 목도할 기회가 왔다. 위 동영상은 로저 페더러가 구글
구글이 지난 수요일(13일)부터 미국 전역에서 구글 글래스 판매를 시작했다. 가격은 1,500달러, 약 153만원이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구글 글래스에 열광하는 건 아니다. 이상하게 생긴 데다가, 누가 길거리에서
구글 글래스는 근사하다. 허핑턴포스트 미국 기술자 중에서는 하루 24시간 구글 글래스를 쓰고 다니는 친구도 있다. 이메일도 확인하고 사진과 동영상도 찍을 수 있다. 가히 디지털 기술의 정점이라 할만하다. 문제는 디자인이다
많은 주부들은 아침에 일어나 가사를 돌보고 외출해서 쇼핑도 하거나 친구를 만나기도 한다. 여기 구글 글라스를 통해 본 한 여성의 일과가 있다. 외출에서 돌아온 그녀가 마주한 일상은 매우 충격적이다. 아래의 비디오는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