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yujeong-eolgul-gonggae

친아들이 친아빠의 존재를 모른 채로 살길 바란 듯하다.
”고유정은 공감능력이 없어 범죄에도 잔혹성이 표현됐다”
우발적이라고 보기 어렵다
얼굴 공개를 강력히 반발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