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yongju

4만4360명. 83억7200만원. 고용노동부가 ‘애슐리’를 비롯한 이랜드 외식사업 프랜차이즈 업체 360곳을 상대로 기획 근로감독을 벌여 적발해낸, 지난해 10월1일~지난 9월30일 1년간의 체불임금 현황이다. 고용부가
경기도 성남의 한 음식점에서 배달 일을 하다 그만둔 김모(46)씨는 최근 업주에게 밀린 임금 29만원을 달라고 했다가 황당하고 어이없는 일을 겪었다. '밀린 임금을 달라'며 노동청에 진정을 내자 업주가 자기 방식대로
'밀린 임금을 달라'며 노동청에 진정을 낸 근로자에게 해당 급료를 죄다 10원짜리 동전으로 준 업주가 누리꾼들로부터 몰매를 맞고 있다. 21일 대전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전날 충남 계룡시의 한 음식점 업주가 10원짜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