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yeongtae

두 사람은 이시형이 마약을 투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이시형은 이들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법원이 고영태씨의 보석을 결정했다. 지난 4월 11일 체포된 후 199일 만이다.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재판장 조의연)는 고씨의 보석 신청을 받아들였다. 고씨의 보석을 허가할 상당(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판단했기
이명박 전 대통령(76)의 아들 시형씨(39)가 자신의 마약투약 의혹을 제기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41·구속기소)와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39)을 검찰에 고소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씨가 지난 7월 두 사람을
국정농단 사태에 결정적인 제보를 했으나 인천본부세관장 인사에 알선청탁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영태씨(41) 측이 "자유롭게 재판받게 해달라"며 보석신청 허가를 요청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의 국정개입 의혹을 폭로한 고영태씨(41·구속)가 2일 세관장 인사개입과 관련해 금품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정순신)와 첨단범죄수사1부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의 국정농단을 폭로했던 고영태씨(41)가 결국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5일 오전 3시8분쯤 고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권 부장판사는 "주요 혐의사실이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가 11일 저녁 9시께 최순실씨 측근이었던 고영태씨를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이날 ‘고씨가 검찰 출석에 불응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뒤 고씨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한때 '비선실세' 최순실씨(61)의 최측근이었던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41)의 이권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수본 관계자는 29일 "고씨가 고발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측근과 대화하며 '내가 재단 부사무총장으로 들어가야겠다'고 말하는 등 K스포츠재단을 장악하려 했던 정황이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을 통해 드러났다. 최순실씨 변호인이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