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yeongju

MBC노조는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장이 해임된 데 대해 "방송장악 9년을 단죄하는 출발점"이라고 평가했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지난 9년 동안 방문진은 공영방송 MBC의 독립성과 공정방송을 철저하게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고영주 이사장의 퇴진이 확정됐다. 뉴스1에 따르면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는 2일 19차 정기 이사회를 열고 고영주 이사에 대한 해임 안건을 가결했다. 이번 안건은 현 여권 추천인사인
2일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구 율촌빌딩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실은 짐 정리를 마쳐 휑한 모습이었다. 책상 옆 금고는 문이 열려 있었다. 이날 고영주 방문진 이사는 이사장으로서 마지막 출근을 했다. 방문진 이사회가 고영주
문화방송(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고영주 이사장이 27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과방위) 방문진 국정감사에서, “방문진 이사직을 내려놓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같은 자리에서 고 이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라고 지칭해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장이 첫 재판에서 무죄를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추종 발언과 활동을 해온 공산주의자"이기 때문에 자신은
24일 오전 사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전국언론노조 MBC 본부 조합원들이 경영진 퇴진을 촉구하는 총파업 찬반투표를 하고 있다. ⓒ뉴스1 언론 자유·독립 확보와 경영진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MBC노조가 압도적인 찬성률로
(좌)김장겸 MBC 대표 이사 (우)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 오늘(8일)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정책조정회의에서 MBC를 향한 강도 높은 발언이 나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이날 회의에
검찰이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발언으로 고소·고발된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장(68)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문 대통령이 고 이사장을 고발한 지 무려 21개월 만이다. 방문진은 MBC 지분의 70%를 소유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