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yangi

고양이들은 딱히 푸리토가 된 게 기쁘지는 않은 모양이다. 5월 4일 오늘의 인기기사 재난 상황에서는 대중이 아니라 엘리트가 패닉에 빠진다 안산 제일장례식장 대표, 수익금 5000만원 기부 돈 없이 성공적인 삶을 사는법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면 누구라도 당장 사고 싶은 충동을 느낄 만한 책상이 나왔다. 예쁜데다가 기능적이기까지 하다. 당신이 일을 하려고 할 때, 고양이는 끊임없이 당신의 관심을 호소한다. 일의 진도가 빠를 수 없다. 답답하고
고양이를 좋아하는 일본인 블로거 캐롤라인이 만든 케이크다. 남편과 딸, 그리고 고양이와 함께 사는 그녀는 지난 2011년 2월22일, 일본의 고양이 날을 기념해 이 케이크를 만들었다. (고양이의 울음소리를 일본에서는
사진작가인 알렉산더 크로켓(Alexandra Crockett)은 헤비메탈 가수들의 숨겨진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그가 찍은 헤비메탈 그룹들은 모두 무시무시한 이름을 갖고 있다. '번쩍이는 죽음의 칼'(Lightning
사람에게 학대받아 평생동안 얼굴에 난 상처를 안고 살아야 하는 고돌이. 하지만 고돌이는 언제 그런 일이 있었냐 싶을 정도로 사람을 잘 따르며 호기심도 정말 많다. 원래 애교가 많았던 고돌이는 치료를 받는 동안 병원 온식구들의 사랑을 독차지했었다. 아픈 과거를 품고 살아가고 있지만 그 과거보다 사람의 손길을 더 좋아하고 갈망하는 순한 고양이, 고돌.
동물이 우정을 나누는 방법은 다양하다. 껴안고 쓰다듬고 음식을 나눠 먹기도 한다. 하지만 아래 사진 속 고양이와 원숭이의 우정은 우리가 흔히 보는 동물들의 우정보다 더욱 각별해 보인다. 원숭이는 고양이 몸에서 벼룩을
고양이 영화 아카데미 시상식이라는 게 있다. 선댄스 영화제의 이름을 본뜬 캣댄스 영화제(Catdance Film Festival)다. 고양이 예술 협회(Feline Arts Council)가 개최하는 이 영화제는 오로지
내가 키우는 고양이는 몇년 째 집안에서만 살고 있다. 어찌 보면 감옥살이나 다름없다. 하지만 지루함을 거의 모른다. 녀석은 다행히도(?) 신피질이 없기에 과거와 미래의 개념 또한 없다. 오로지 현재에만 집중하며 살고 있는 것이다. 아주 열심히 매일 털을 닦고, 똑같은 사료를 꼬박꼬박 먹고, 시원하게 똥을 눈다.
숙면은 대단히 중요하다. 그러나 아침에 일어나는 방법 또한 중요하다. 잘 일어난 사람이 잠도 잘 잔다. 잘 일어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건 좋은 알람을 갖추는 것이다. 스마트폰 알람 기능도 좋지만 경쾌한 음악으로 아침을
봄이 성큼 다가온 듯하다. 봄과 함께 오는 것은 무엇일까? 웬만한 장정도 쓰러뜨리는 춘곤증이다. 가능하다면 무거운 눈꺼풀을 내려놓고 어디서라도 잠을 청하고 싶다. 고양이들도 마찬가지다. 옷장 속이건 싱크대 안이건 잠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