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yangi-komidi

고양이와의 삶은 너무나 즐거우면서도 예측 불가한 수수께기다. 인간의 집을 장악하고 끊임없이 이해 어려운 행동으로 일관하는데, 그런 모습이 더 앙증맞은 건 왜일까? 그림작가 랜디쉬는 이런 고양이의 모습과 인간의 관계를
물론 이런 장난을 치는 사람도 있다 어떻게 해도 다 근사하다. 래퍼 아담 웨스트. 이것이 캐티 스웨그다. 우린 고양이를 좀 더 멋지게 보이게 하려고 별 짓을 다 해봤다. 원숭이 인형도 쓰게 해보고, 고프로로 셀카도 찍게
고양이를 기르는 사람이라면 아마 알 것이다. 고양이는 밸런싱의 천재라는 사실. 자기 몸의 균형을 맞추는 데도 뛰어나지만 자기 몸 위에 올려놓은 물체의 균형을 맞추는 것도 잘한다. 그러나, 이 고양이는 그 한계를 한참
파블로프의 개는 인간의 발소리만 듣고도 침을 흘리며 인간의 노예가 되었지만, 고양이에게 종을 주자 인간이 고양이의 노예가 되었다. 고양이가 벨을 누를 때마다 과자를 주면 재밌겠다고 생각한 주인은 결국 자신이 얼마나 큰
얼마 전에 인터넷의 트래픽을 폭발 시켰던 드레스 색상 논란을 기억하는가? 어쩌면 이 사진도 같은 반향을 일으킬지 모르겠다. 고양이는 올라오는 중일까? 내려오는 중일까?
모든 피자는 절대 안전하지 않다. 이 동물은 자신이 귀엽다는 걸 너무도 잘 알고 있다. 아끼는 피겨를 떨어뜨려도, 커튼을 엉망으로 만들어도 우리는 고양이를 혼내지 않는다. 하물며 피자 따위로 자신이 혼날 리 없다는 걸
이 비디오를 보는 내내 의문점이 생긴다. "대체 누가 이 고양이를 빵또아로 낚았는가?" "빵또아와 싸우고 있는 고양이를 찍고 있는 악마는 누구인가?" 그리고 참혹한 결말의 순간이 지난 후, 그의 웃음소리가 들린다. 전부
고양이에게 세상에서 제일 힘든 일은 호기심을 참는 것이다. 뭔가 모르는 게 보이면 찔러보고 건드려 보고 핥아보고 심지어 그 위에 앉아 봐야 직성이 풀리는 모양이다. 고슴도치를 처음 만난 이 고양이도 마찬가지다. 괴롭히지
파병에서 돌아온 군인을 반기는 반려견들의 감동적인 환영인사. 다들 많이 봤을 것이다. 그렇다면 고양이는 어떨까? 유튜버 케이트 시들리(Kate Sidley)가 군인을 맞이하는 개들의 반응을 패러디해서 고양이들의 시크한
고양이들은 고독을 즐기기로 유명하지만, 집고양이들은 새들의 구애까지 내칠 정도로 차갑진 않은가보다. 사실 새들이 포식자를 상대로 이런 장난을 치는 건 매우 위험하다. 아래 동영상을 보라.야생의 고양이들이 얼마나 맹수
'루이와 지지'라는 유튜버는 아직 눈도 뜨지 못한 채 버려졌던 판초(고양이)를 데려와 키웠다. 그들의 집에는 개가 여러 마리 있다는 게 판초는 항상 '릴리'(퍼그)만 온종일 따라다니며 못 살게 군다고 한다. 그런데 릴리도
수증기를 처음 본 아기 고양이는 앞발로 수증기를 만져보려 한다. 심장이 쿵덕 인다.
고양이와 놀아주는 게 꼭 사람이라고는 안 했다. '식스 센스'급의 반전.
(*업데이트: 10월 14일) 드미트리 씨의 아름다운 삼색 고양이가 올리브 통조림 냄새를 맡고 바닥을 구른다. 다시 냄새를 맡으려 계속해서 통조림에 코를 가져다 대지만, 정작 올리브 냄새가 가까이 다가오면 감당할 수
동영상 속 4살짜리 스코티시퐅드 고양이는 졸릴 때마다 핑크 수면인형을 먼저 찾는다. 심지어 잠든 상태에서도 몇 번이고 자다 깨다 하면서 인형을 다시 부둥켜안는다. 고양이가 인형을 안고 자는 모습을 지켜본 주인은 이 장면을
하나 마나 한 싸움이 있다. 적어도 인간이 보기엔 그렇다. 그러나 위 동영상 속 고양이들은 심각하게 두루마리 휴지와 씨름 중이다. 휴지를 물고 뜯고 도취감에 젖어 바라보기도 한다. YouTube 계정 Fabulous
귀여운 고양이 동영상으로 유명한 You Tube 사용자 Shironekoshiro 의 비디오는 동물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본 적이 있을 거다. 동영상 속의 주인공 고양이들은 머리에 참치캔, 컵라면, 꽃을 얹어도 여전히
고양이들이 아침밥을 달라고 조르는 모습은 다양하다. 어떤 고양이는 귓가에서 빽빽 울고, 어떤 고양이는 반려인의 얼굴을 툭툭 발로 치며, 어떤 고양이는 발을 반려인 입에 집어넣기도 한다. 여러분 댁의 고양이는 어떻게 밥
긴 말 필요 없다! 허핑턴포스트US가 소개한 위 동영상을 보시라. 지난 4월 1일에 태어난 일곱 고양이는 '싱크로나이즈드'가 무슨 의미인지 정확하게 보여준다. 고양이들은 다 저러지 않냐고? 일곱 마리를 모아놓고 한번
고양이의 점프 실력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거다. 하지만 이 정도일 줄이야! 바닥에서 2m 높이의 천장까지 수직으로 점프하는 고양이 냐수케를 보라! 마치 발바닥에 용수철을 단 것처럼 날아오른다. 위 동영상은 고양이의 점프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