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riwonjeon

16일 부산 기장군의 조용한 동해 바닷가에 터를 잡은 고리원자력본부 정문 옆 오른편에는 눈길을 끄는 표지석이 하나 세워져 있다. ‘고리의 추억’이라고 새겨진 뒷면 글씨가 선명하다. “고리는 마을 이름에 불을 안았던 인연으로
첫 원자력발전소인 '고리 1호기'가 40년의 가동을 멈추고 18일 자정(19일 0시)를 기해 영구 정지된다. 원전 운영사인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발전소 전원공급을 끊는 '계통분리' 작업을 시작으로 18일 자정까지
고리 1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한 1978년 이후 지난 40년간 외부에 공개된 사고와 고장만 무려 130여 건에 달합니다. 2012년 2월 9일에는 외부 전원이 끊긴 상태에서 비상 발전기가 작동하지 않아 원전 전체에 전력공급이 12분이나 중단되는 매우 위험한 사고가 있었죠. 하지만 해당 사건은 운영자인 한수원이 사고 발생 당시 취해야 할 백색비상 발령, 관계기관의 보고 등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고 한 달 넘게 조직적으로 은폐하다가 뒤늦게야 밝혀졌었습니다. 만약 위험 상황이 지속되었다면 우리나라도 후쿠시마와 같은 초대형 원전사고를 겪어야 했을지도 모릅니다.
정부가 9일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인 '고리 1호기'의 영구정지를 처음으로 허가하면서 향후 15년 가량 걸릴 해체 작업에 관심이 모아진다.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고리 1호기는 18일 밤 12시 영구 정지된다. 1977년
정부가 국내 첫 상업원전인 고리1호기의 영구정지를 정식 허가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9일 오전 제70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열어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안)'을 심의·의결했다. 원안위는 지난해 6월 고리 1호기
고리원전 4호기가 28일 새벽 5시11분쯤 원자로 냉각재 이상 현상이 발생해 수동 정지됐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는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발전소 내 고리 4호기의 원자로건물 내부 바닥 수집조 수위가 올라가는 현상으로
'사용후핵연료'란 원전에서 연료로 사용된 후 남은 폐기물인데요. 높은 열과 강한 방사선을 내뿜고 매우 위험하기 때문에 최소 10만년 이상 차폐시켜 안전하게 보관해야 합니다. 부산과 울산의 경계에 위치한 고리 원전 3호기 내 사용후핵연료 저장 수조에서 화재가 발생할 시 평균 9천㎢, 최대 국토의 50%가 넘는 5만4천㎢의 지역이 피해를 입게 되고, 피난 인구는 평균 500만에서 최대 약 2,430만에 이른다. 이처럼 위험한 물질의 처리 방법과 장소를 아직 찾지 못한 우리나라는 지난 30년간 발생한 핵 쓰레기를 원전 내 수조에 임시로 저장하고 있습니다.
원전을 건설할 때 방사선환경영향평가라는 것을 합니다. 원전을 가동하거나, 사고가 났을 때 주변에 미치는 방사선에 대한 영향을 평가하는 것인데, 신고리 5,6호기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가장 관심이 높은 체르노빌과 후쿠시마와 같은 '중대사고'에 대한 평가를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중대사고가 날 경우에 대한 평가를 제외하고는, 신고리 5,6호기로 인한 방사선 영향이 낮다고 하면 이는 '소가 웃을 일'입니다.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발전소 앞바다에서 '낚시대회'가 열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2일 오전 열린 이 낚시대회를 주최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는 '원전산업의 안전성과 발전소 주변 해역의 건강한 어자원을
"왜 대화를 하지 않고 과격한 방법으로 하는가? 2년을 상경 투쟁, 삭발, 천막 농성 해서 합의에 이르렀던 것을 회장이 거부하면 어떻게 하나요? 조합원들도 할 수 있는 방법들을 모두 해봤지만 결국 되지 않았습니다. 법적 장치가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습니다. 노동자들이 공평하게 무언가 해볼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309일 크레인 위에서, 전광판에서 342일, 이런 것을 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법과 제도가 노동자들에게 불리하게 되어 있습니다. 대화로 하라는 이야기는 동네 깡패가 일방적으로 두들겨 패는데 말로 하라고 하는 격입니다. 노동자들이 불복종, 저항을 하게 됐을 때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을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