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이웃을 위해 천원짜리 백반을 판매하는 광주 대인시장 ‘해뜨는 식당’ 소식.
전문 트레이너와 함께 어려운 처지에 놓인 이들의 다이어트를 돕고 있다.
재미로 시작해 기부로 마무리됐다.
아직 돈쭐이 덜 나신 모양이다.
"착하고 조용하고 공부도 잘하는 학생이었다."
고등학생 A군이 한 치킨 프랜차이즈 본사에 편지를 보내면서 알려진 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