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대한 백색국가 제외 조치를 철회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전했다
고노 외상의 고압적인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기념촬영 현장에서도 포착됐다.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반응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