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ni

제15호 태풍 '고니'의 영향으로 지난 주 북한에 큰 수해피해가 발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제적십자연맹(IFRC)은 이번 집중호우로 북한 북동쪽 국경 인근에서 40명이 숨지고 1만1천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수요일인 26일 제15호 태풍 '고니(GONI)'의 영향을 받다가 점차 벗어나 전국이 대체로 흐릴 것으로 전망된다. 아침까지 강원도 영동에서 비(강수확률 60%)가 오는 곳이 있겠고, 서울과 경기도는 밤에 비(강수확률
15호 태풍 '고니'가 제주도와 부산을 거쳐 북상하면서 태풍 이름 '고니'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고니'는 우리나가 제출한 이름으로, 한때 네티즌들 사이에서 영화 '타짜'에 나오는 주인공 '고니'(조승우 분
제15호 태풍 '고니(GONI)'의 영향권에 든 25일 한국의 모습을 사진으로 살펴보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25일 오전 9시 40분을 기준으로 제주도와 남부지방 24개 지역에 태풍경보가 발효 중이다. 특히 고니는
화요일인 25일은 전국이 제15호 태풍 '고니(GONI)'의 영향권에 들면서 흐리고 비(강수확률 60∼90%)가 내리겠다. 제주도는 낮에, 전라남북도는 밤에 비가 그치겠다. 강원도 영동과 경상남북도, 제주도를 중심으로
제15호 태풍 '고니'가 24일 오후 서귀포 남쪽 먼바다로 접근하면서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를 몰고 올 전망이다. 고니는 중심기압 94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초속 47㎧의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태풍 자료사진 북상 중인 제15호 태풍 ‘고니’는 올해 들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 가운데 가장 강할 것으로 전망돼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태풍 고니는 24일 오전 9시 현재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해
제15호 태풍 '고니'의 북상으로 24일부터 한반도가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25일에는 일본 큐슈 북서부를 지나 동해상으로 북상해 직접 영향을 받겠다. 이에 따라 26일까지 제주도와 경상남북도, 강원도를
위 무시무시한 지도는 한겨레 8월 20일 보도에 따르면 "일본 도쿄에서 활동하는 미술가 겸 엔지니어 카메론 베카리오(Cameron Beccario)가 ‘어스 프로젝트’(Earth project)란 이름으로 개발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