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ngyak

경실련이 21대 국회 민주당 의원들의 주택 보유 현황을 조사했다.
총선을 앞두고 시대착오적인 여성 공약들이 쏟아지고 있다.
정의당의 한 기초의회 후보자가 6.1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동성애 혐오’ 공약을 내걸고 출마해 파장이 일고 있다.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후보자 정보공개를 보면, 전남 광양시의원 선거 가 선거구에 출마한 정의당
그 누구보다 tvN 새 드라마 '화유기'의 첫 방송 시청률에 마음 졸였을 사람이 있다. 바로 '손오공' 역을 맡은 배우 이승기다. 이승기는 앞서 열린 제작 발표회에서 파격적인 시청률 공약을 내건 바 있다. 이승기는 지난
알렉스 퍼거슨은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은 지난 2011년 "트위터는 인생의 낭비"라고 말한 바 있다. 트위터를 하는 대신 책을 한 권이라도 더 읽는 게 사는 데 더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얼마 전, 지금까지 회자되는
일본 '희망의 당'이 10월 22일 총선을 앞두고 공약을 발표했다. 고이케 유리코 대표는 6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12 제로 계획'의 일환으로 '꽃가루 알레르기'를 완전히 제거하겠다고 밝혔다. 매우 친밀한 과제라고 생각한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마지막해인 2022년에야 외고·국제고·자사고가 일반고로 전환되어 첫 고1이 입학 가능하고, 그제서야 내신 절대평가제가 실시 가능하고, 그제서야 고교학점제가 실시 가능하다. 그런데 고1은 공통과목을 이수하므로 실질적으로는 이들이 고2가 되는 2023년(차기 대통령 2년차)에야 고교학점제가 시작되는 것이다. 이렇듯 2022년에야 ①고교체계 정비 가능→ ②그제서야 내신 절대평가 도입 가능→ ③그제서야 고교학점제 도입 가능 이라는 논리적 흐름을 들여다보면 고개가 끄덕여진다. 하지만 이같은 논리적 흐름에는 두가지 중요한 문제점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내에 국공립 보육시설 이용률을 4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공약했는데요. 저는 아동수당 지급을 5년 뒤로 미루고, 임기 내 공공보육 수준을 80%까지 올리라고 주문하고 싶습니다. 엄마의 배 속에 잉태되자마자 수백 번대 대기번호를 받아야 하는 우리 아이들에게 월 10만원 대신 건강한 보육 인프라를 만들어줘야 합니다. 지금 상태에서 10만원씩 주는 건 결국 시장만 활성화시키는 꼴이기 때문이죠. 월 10만원으로 백화점이나 대형할인점 문화센터에 강의료를 내는 대신, 기초자치단체마다 엄마와 아이를 위한 복지관이 만들어지고 동네마다 공동육아 공간이 만들어진다면, 여러분은 어느 쪽을 선택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