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ngmuwonyeongeum

보건복지부가 퇴직 공무원 상당수에게 기초연금을 잘못 지급한 사실을 뒤늦게 발견해 환수에 나섰다. 복지부는 2015년도 하반기 확인조사(10∼12월)에서 공무원연금공단, 별정우체국연금관리단 등 특수직역연금기관에서 제공한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와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국회 새누리당 원내대표실에서 공무원연금개혁안의 본회의 처리를 협상하려고 만나 이야기하고 있다. 여야는 28일 저녁 본회의를 열어 공무원연금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이 18일 공무원연금개혁의 국회 처리 지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했고, 박근혜 대통령은 이를 수용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다음은 조 수석이 밝힌 '사퇴의 변' 전문. "공무원연금개혁은 지금
"대통령께서 공무원연금 개혁을 생각하면 한숨이 나온다고 했는데 저는 이 문제만 생각하면 정말 가슴이 터질 듯이 답답하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3일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이 주도하는 노인복지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국무회의에서 공무원연금 개혁에 대해 입을 열었다. 국회에서 처리가 불발된 이후 처음으로 구체적인 의견을 밝힌 것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정치권이) 해야 할 일을 안 하고 빚을 줄이기
'선 공무원연금 개편-후 국민연금 논의' 가이드라인을 밝혔던 청와대에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직접 더 명확한 지침을 내렸다. 국민연금 개편은 국민적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으니, 공무원연금 개편만 먼저 처리하라고
새누리당 지도부가 11일 '국민연금 명목소득대체율 50% 상향 조정'을 새정치민주연합에 명시적으로 약속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으로 굳어졌다. 소득대체율 50%를 달성하려면 국민에게 향후 65년간 1천702조원의 '세금폭탄'을
청와대가 10일 ‘공무원연금 개혁안 우선 처리’와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논의 불가’를 거듭 촉구하며 강한 톤으로 국회를 압박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을 통해 밝힌 ‘입장 자료’에는 구체적인 수치와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가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인상 관련 논의에 초반부터 “월권”이라며 제동을 걸고 나선 이유는 여야의 논의 자체가 ‘증세 없는 복지’라는 현 정부의 국정기조와 정면으로 충돌한다는 인식 탓이 크다. 여야가
청와대가 5월 임시국회 개회를 하루 앞둔 10일 공무원연금 개혁안의 우선 처리를 촉구하면서 대(對) 국회 압박 강도를 높였다. 김성우 홍보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공무원연금 개혁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5월 임시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