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ngmo

정당에서 뭔가를 공모로 내걸었을 때 잘 풀린 케이스가 별로 없는 것 같은데 바른정당이 또 뭔가를 공모로 내걸었다. [관련기사] '개보신당'의 당명 공모에 누리꾼들의 아이디어가 쏟아지고 있다 그것도 랩을. 사실 바른정당이
새누리당은 20일 검찰이 '최순실 게이트'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범죄 혐의에 공모한 것으로 판단한 데 대해 유보적 입장을 보이면서 특검 및 국정조사를 통한 철저한 진상 규명을 강조했다.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이날
주요 문학 공모전의 요강을 보면 대부분 '다른 데 이거 응모하면 안 돼! 걸리면 너 아웃임!'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난 이걸 이해할 수 없다. 문학은 수학 등과 달라서 정답이 없고 일관된 잣대로 평가할 수 없다. 여기선 대차게 까여도 저기선 쪽쪽 빨릴 수 있는 게 문학이다. 중복출품을 허용해야 한다. 대신 수상을 통보받을 경우 자신이 출품한 다른 모든 공모전에 즉각 그 사실을 통지하는 것을 의무화하는 정도의 장치를 마련하는 게 어떨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