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ngjja-yeongeo-seukul

영어 공부 한다고 'Voca22000'을 보고 영자 신문을 읽고 CNN 헤드라인 뉴스를 보는 거, 난 권하지 않는다. 이건 그냥 공부한다는 만족감을 주는 학습이지 실제로 어학 활용 능력을 키워주지 않는다. 한국어 공부하는 외국인이 매일 사설을 읽고, 공중파 뉴스 앵커처럼 말하는 모습을 상상해보라. 오우, 난 그런 친구 싫다. 그냥 한국 드라마 유행어를 따라하고 소녀시대 노래가사를 따라 부르는 친구가 더 좋다. 미국 사람도 마찬가지다.
연설 잘 하기로는 현직 대통령인 오바마도 결코 밀리지 않지요. '담대한 희망'은 정말 명문장입니다. 앞 부분은 취업 영어 면접에서 자기 소개할 때 참고하셔도 좋을 듯합니다. 진짜 감동적인 이야기는 자신의 이야기로부터 시작하거든요. 현재 영어 사용 국가 중에서 가장 말 잘하는 사람 중 하나인 오바마 대통령에게 영어 과외를 받는다는 기분으로 연설문을 외워보세요. 미국 대통령의 영어 연설 암송, 여러분의 회화 수준을 높이고, 회화 표현에 품격을 더해줍니다.
팝송으로 영어 공부할 때도 이 방법을 활용해보세요. 유튜브 재생목록에서 그동안 외운 팝송 동영상 목록을 띄웁니다. '모두 재생'을 누르고 화면을 보며 일도 하고 노래도 부릅니다! 단, 사전에 미리 반복 시청하며 가사와 노래를 외운 경우에 한합니다. 처음 보는 영상을 틀면, 설거지도 안 되고 청취 훈련도 안 됩니다.
영어 공부의 궁극적 목표가 무엇일까요? 저마다 목표는 다르겠지만, 그 중 하나는, 영어를 공부하다, 영어로 공부하는 것이 영어 공부의 목표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제 유학을 가지 않고도, 언제 어디서나 칸 아카데미로 영어로 배워보세요. 유학을 준비하는 분이라면, 꼭 추천해드립니다. 영어로 수업을 받는다는 것이 어떤지 알 수 있어요. 미국 유학 중인데, 수업 내용을 따라가기 힘들다면, 칸 아카데미에서 무료 과외를 받아보세요. 영어 수업에서 쓰이는 용어나 개념 정리를 쉽게 익힐 수 있습니다. 자막도 있고요, 실시간 스크립트 기능도 있습니다.
외운 팝송은 친구들과 노래방 가서 꼭 불러보셔야 합니다. 회화문장을 외웠다면 회사에서, 거리에서 마주친 외국인에게 꼭 써먹어야 하듯이 말입니다. 외국인에게 말걸기보다는 노래방에서 팝송 부르는 게 더 쉬울 거예요. 유창한 발음으로 노래를 부르고 (반복 연습하면 가능하고요, 가사를 외우고 부르면 정말 유창하게 느껴집니다.) 친구들의 박수 갈채와 환호를 온몸으로 느껴보세요. 공부에서 중요한 건 성취감을 느끼는 일입니다. 고취된 자부심은 다음 팝송 도전을 위한 동기부여가 되거든요.
회화 암송을 통해 영어의 기초를 닦았다면, 그 후에는 어떻게 영어의 노출을 늘리느냐가 관건이다. 청취를 위해서는 무엇이 좋을까? 나는 활자 중독자라 늘 책을 읽는데, 심지어는 운전할 때나 등산하는 중에도 독서를 즐긴다. 귀로 듣는 책 오디오북 덕분이다. 특히 영문 오디오북을 들으면 독서와 영어 청취 공부를 동시에 하니 일거양득이다. 인터넷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공짜 오디오북으로 YBM 시사영어사 무료 MP3 자료실이 있다.
1. 외국인 친구를 사귀어라. 회화 암송을 통해 입이 근질거리기 시작했다면, 대화 상대를 찾아 나설 때다. 일단 외국인을 만나면 일일 가이드를 자청하고 즉석 한국 홍보대사가 되어보시라. 외국인 앞에서 서툰 영어를 하기 부끄럽다고? 십중팔구 그 외국인의 한국어보다는 당신의 영어가 백배 나을 것이다. 외국어를 배우겠다는 것은 그 자체로 원어민들이 경의를 표하는 노력이다. 자신의 노력을 스스로 높이 평가하자. 당장 우리도 한국어를 배우려는 외국인에게 정이 가지 않는가?
TED 강연이 뜨면서 베스트셀러의 저자들이 북 콘서트 삼아 TED 컨퍼런스를 찾는 일이 많다. 오늘은 TED를 찾은 유명작가들의 강연을 올린다. 강연을 보고 재미있으면 관련 책도 찾아읽어보시길~
교재의 경우, 하나를 선택하면 그 책을 반복해서 공부하기를 권한다. 회화 사이트도 마찬가지다. 이곳저곳 돌아다니는 데 시간을 오래 쓰기보다, 하나를 정해서 반복 연습 하는데 시간을 투자하기 바란다. 눈으로 보고 귀로 흘려듣는다고 내 것이 되지는 않는다. 입으로 소리 내며 외워야 내 것이 된다.
영어 공부는 하고 싶은데, 당장 읽을 만한 영어책이 없다면... 리더스 다이제스트 모바일 사이트를 즐겨찾기 해 놓으시길. 전철에서 모바일 게임 대신 영어 인터넷 기사만 읽어도 영어 공부에 큰 도움이 된다. 기억 하시라, 영어 초급에서 중급, 고급으로 가는 길은 얼마나 좋은 습관을 길들이느냐에 달려있다. 우울하면 게임 대신, 리더스 다이제스트 조크 사이트에 가서 우스개를 즐겨보시길. 영어로된 우스갯소리를 읽는 것은 독해 공부에 좋은 동기부여가 된다. 이게 왜 웃기는지 이해가 안 갈 때마다 공부를 더 해야겠다는 투지가 솟아오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