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ngininjeungseo

네이버·카카오에 불법촬영물 유통 책임이 강화되고 넷플릭스에 망 품질 유지 의무를 부과한다.
10일부터 간편해진 ‘금융인증’ 서비스의 모든 것
20일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가결됐다.
찬성 171인, 반대 0, 기권 2인.
‘전자서명법 전부개정법률안’이 국회에서 논의된다.
정부의 전자서명법 전부개정안 발의를 환영하며, 혁신적 서비스들이 시장에서 경쟁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
"인터넷 이용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르면 내년 초 연말정산부터는 액티브X 없는 연말정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정부는 또 민원24 등 이용 빈도가 높은 정부 사이트를 시작으로 공공부문 웹사이트로 액티브X 제거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입장권을 직접 구매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문대통령은 지난 5일 오후 2시, 올림픽 붐 조성과 입장권 판매 홍보를 위해 직접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사이트에 접속해 피겨스케이팅 종목 입장권을 구매했다
- 공약이 아무리 좋아도 실현되어야 의미가 있는 건데, 언제쯤 달성될 수 있을 거라고 보세요? "일단은 ‘공인’이라는 글자를 떼기 위해서는 전자서명법(제3조)이 개정이 되어야 해요. 공인전자서명 만이 서명날인으로서의
문재인 후보의 공약은 공인인증서에 방점이 있는 것이 아니라, 금융회사들이 그동안 무수한 소비자들이 당한 보이스 피싱 피해(매년 수천억원 가량의 피해)를 나 몰라라 해왔던 정의롭지 못한 사태를 더 이상 방치하지 않겠다는 내용입니다. 이때까지는 사고가 나면 피해자가 조롱당하고, 피해자가 뒤집어써야 했는데, 앞으로는 금융회사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뜻입니다. 그러면 더 나은 기술에 투자하겠지요(보이스피싱에 매우 취약하다는 사실이 여러해 동안 거듭 확인된 보안카드+공인인증서 기반의 전자금융거래 기술을 그래도 계속 쓸지는 각 은행이 결정하겠지요 ^^).
엄밀히 따지면 '액티브X 폐지'라는 말은 성립하기 어렵다. 액티브X는 규제나 제도의 일종이 아니라, 웹브라우저 플러그인 기술 중 '가장 악명높은 것' 중 하나이기 때문. 따라서 '폐지'는 선언적인 의미로 해석하는 게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ICT(정보통신기술)분야와 관련 불필요한 인증절차를 없애고 노플러인(No-plugin)정책을 펼치는 등 "금지된 것 빼고는 다 할 수 있는 네거티브 규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힌다. 플러그인은
몇몇 댓글이 눈을 찔렀다. "폼으로 맥 사놓고 윈도 프로그램 쓰려고 하네. 그럴 거면 왜 샀냐?" "왜 맥에서 돼야 함? 여기가 미국이냐 ㅋㅋㅋ." "걍 윈도 쓰면 되잖아." 아득했다. 불편하면 윈도 쓰라고? 언제부터 마이크로소프트 윈도가 우리나라 표준 PC 운영체제가 됐단 말인가. 이 나라에선 '운영체제 선택의 자유'는 없는가. 맥 PC를 쓰는 일이 왜 허세로 비치는 것일까. 백번 양보해서, 허세로 맥을 쓰는 이용자는 공공서비스에 접속하지 못해도 괜찮다는 건가. 언제부턴가 이 당연한 요구는 마치 '떼쓰면→선심 쓰는' 일처럼 인식돼버렸다.
공인인증서를 도입, 운영하는 업체 중 가장 규모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는 '한국정보인증'이 '자율자동차용 인증서'를 발급, 운영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기 시작했다는 소식이다. 75억원짜리 정부 과제다. 머니투데이 14일
앞으로 보안카드나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OTP) 없이도 인터넷·모바일 뱅킹으로 계좌이체를 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21일 "금융개혁 일환으로 상반기 중 전자금융감독규정을 개정해 전자금융거래 시 일회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