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nghwaguk

개신교 극단주의자들의 반동성애, 혹은 좀 더 정확히 말해 광신적인 소수자혐오에 공적 인물이 굴복하는 광경은, 그것이 제 아무리 정치적 고려의 결과물이라는 점을 이해한다고 해도, 아직 우리가 합리성이 반지성적·반헌법적·반인권적 광신에 너무나도 쉽게 자리를 내어주는 곳에 살고 있음을 깨닫게 한다. 지금 헌법의 정신에 충실하지 않는 사람이-나는 성적 지향 및 정체성이 시민권의 행사에 어떠한 걸림돌도 될 수 없다는 입장만이 유일하게 공화국과 헌법의 정신에 충실한 것이라 믿는다-당선 이후 개신교 극단주의자들의 떼쓰기 앞에서 공화국과 헌법, 인권의 충실한 수호자가 된다는 보장을 어떻게 확신할 수 있는가?
국민이 지배 받는 나라는 공화국이 아니다. 정부가 시민을 지배할 수 없듯이, 시민이 다른 시민을 지배할 수 없다. 평등 또한 공화국 여부를 결정하는 중요한 문제다. 공화주의는 "시민 사이의 비의존성과 동등성을 중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