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ngcheonsimsa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2일 유승민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에 대한 압축 심사를 또 보류했다. 공관위는 이날 오후 일부 지역구와 비례대표 후보자에 대한 심사를 마치고 산회했으며, 유 의원 지역구는 4·13 총선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의 공천을 두고 정의당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이철희 더민주 전략기획본부장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유 전 장관은 지난 14일 팟캐스트 ‘노유진의 정치카페’에서 “정청래
정치 전문가들이 ‘국회의원 정수를 늘려야 한다’고 지적한 것은, 한국 정치의 고질병으로 손꼽혀온 지역주의를 완화하고 양당제를 넘어 다양한 정치적 목소리를 담을 수 있는 선거제도 개혁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한겨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