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ng-in-in-jeung-seo

금융기관의 인터넷·모바일 뱅킹 등에 쓰이는 공인인증서 프로그램의 가짜본이 유포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는 최근 금융보안원으로부터 모 보안솔루션업체의 보안 프로그램을 위조한
내년 1월부터 공인인증서의 비밀번호가 '지문인식'으로 대체된다는 소식이다. 길고 복잡한 비밀번호 대신, 스마트폰의 지문인식 기능을 활용해 본인 인증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것. 이게 대체 무슨 창조경제 같은 이야기일까? 한국인터넷진흥원
마이크로소프트(MS)의 최신 운영체제 '윈도10'가 정식 출시됐지만, 한국 이용자들은 '업그레이드를 미루라'는 권고에 시달리고 있다. 수많은 기업과 기관들이 '업그레이드를 하면 우리 서비스를 못 쓸 수도 있다'며 이렇게
액티브X... ② 보안책임을 (여전히) 이용자에게 떠넘긴다 아마존이나 페이팔 같은 해외 서비스를 이용해 결제를 해 본 사람은 안다. 키보드보안이니 해킹방지프로그램이니 하는 것들을 PC에 잔뜩 설치하지 않고도 아무런 문제없이
인터넷뱅킹에서 공인인증서를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했던 규정이 18일자로 폐지됐다. 그럼 이제 공인인증서를 안 써도 되는 걸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꼭 그렇지는 않다. 그럼 대체 뭐가 달라졌다는 거냐고? 허핑턴포스트가
국책연구소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공인인증서를 점진적으로 폐기해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놨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송영관 KDI 연구위원은 ‘공인인증서 규제 논란의 교훈과 향후 전자상거래 정책방향 제언’이라는
올 하반기부터 뱅크월렛카카오나 티머니에 담을 수 있는 기명식 선불전자지급수단의 한도가 폐지된다. 물품구매를 할 수 있는 직불전자지급의 1일 이용한도는 현행 3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늘어난다. 사전심사 위주의 전자금융
우려했던 일이 결국 벌어지는 걸까? 정부가 온라인 쇼핑몰 업체들에게 액티브X를 폐지하라고 지시했고, 그 결과 내년부터는 ‘.exe’ 파일을 설치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소식이다. 다음은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가 29일 보도한
KBS 1TV 'KBS파노라마'는 7일 밤 10시 '공인인증서의 덫에 걸린 IT 강국'을 방송한다. 1999년 7월 전자서명법 도입과 함께 야심차게 출발한 공인인증서는 천만 보급 운동으로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2006년
공인인증서와 함께 국내 인터넷을 갈라파고스로 만드는 '원흉'으로 지목되는 '액티브X(Active X)'의 대체 수단 HTML5가 웹표준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올해 초 정부가 추진했던 이른바 '천송이 코트' 규제개혁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