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

오르는 전날 있었던 이 사고에 대해 페이스북에 길게 설명했다. "몬태나주 남쪽엔 곰이 많이 서식한다는 걸 잘 알기 때문에 놀라지 않게 하려고 30초마다 '곰아!' 소리를 지르며 걸었다." 새끼 두 마리와 함께 있는 엄마
일본 아오모리현 산노헤 군의 ‘난부 정’의 사무소 직원들은 2016년 6월 16일, 지역 내에 위치한 어느 회사로부터 신고를 받았다. 회사 부지 내에 2 마리의 새끼 곰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직원들은 현장에 출동했고
곰들이 차 문을 여는 법을 깨쳤다면 이건 정말 큰 일이다. 허핑턴포스트 US에 의하면 이 영상은 아이다호 옐로스톤 베어 월드에서 촬영된 것으로, 별 생각 없이 차 안에 있던 가족에게 한 마리의 아메리카검정 곰이 다가오는
일본 아키타현에서 곰에게 습격당한 것으로 보이는 4명의 사체가 발견됐다. 그리고 지난 6월 10일 사살된 곰의 뱃속에서 인체의 일부가 나왔다. 아키타 지역신문들은 일련의 인명 피해가 사살당한 곰에 의해 자행됐을 가능성이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 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가 6월 2일, 공식 마스코트를 발표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마스코트로 형상화된 동물은 각각 ‘백호’와 ‘반달 가슴곰’이다. 이름은 각각 ‘수호랑(Soohorang
스테판(Stepan)은 러시아에서 화보 모델로 활동하는 곰이다. 하지만 전문적인 동물 모델 에이전시에 소속된 게 아니라, 어느 부부와 함께 산다. 강아지나 고양이처럼 말이다. ‘Caters’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의
‘피즐리’, 혹은 ‘그롤라’라고 불리는 곰은 굉장히 드물어서, 야생에서 목격된 사례는 몇 건에 불과하고, 개체수가 얼마나 되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약 10년 전까지는 그리즐리 곰과 흰곰(북극곰 polar bear)의
일본 구마모토 현의 캐릭터 '쿠마몬'은 지역 캐릭터 사업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꼽힌다. 쿠마몬은 구마모토의 '쿠마(熊·곰)'와 사람을 뜻하는 '몬'을 붙여 지은 이름으로, 경남일보에 따르면 '쿠마몬'의 등장 이후 구마모토를
*업데이트 - 2016년 7월 14일, ‘매셔블’은 ‘The Woolshed Company’란 호주의 한 영상제작사가 이 영상을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실제 스키를 타던 사람이 찍은 게 아니라, 고도로 계산된 연출이라는
러시아의 어느 고속도로. 운전자는 멀리서 보이는 희한한 풍경에 일단 촬영을 시작했다. 트럭 한 대가 멈춰서 있었고, 누군가 트럭 운전사와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그런데 그는 사람이 아니었다. 그건 바로 곰이었다. 동물전문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