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deuntaim

의료진은 막힌 하늘길 대신 열차로 적출된 심장을 옮기기로 했다.
10년지기인 정신과 전문의 다섯명이 뭉쳐 1년 전 팟캐스트를 시작했다.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 탓에 마음의 병을 키우는 이들에게 정신과 문턱을 낮춰주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진심 어린 공감과 냉철한 분석으로
남대서양 우루과이 근처 바다를 항해하다가 조난당한 ‘스텔라데이지호’에 승선한 8명의 한국인 선원 가족들이 선사와 정부의 늑장대응 때문에 ‘구조 골든아워’가 속절없이 지나가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세월호 참사 때처럼
"우리는 우리가 사는 곳의 데이터를 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도시의 '평균'적 데이터만을 공개했죠. 하지만 모든 사람이 도심에 사는 것은 아닙니다. 사람들은 온 거리에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모든 거리의 방사선을 재는 것을 목표로 삼았습니다" 세이프캐스트가 개발한 방사능 측정기의 이름은 '가이거 카운터(Geiger counter)'로, 디지털 카메라만한 크기(12cm*8cm)에 GPS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가이거 카운터를 자동차에 부착하고 운전을 하면 자동적으로 이동한 구역의 방사능을 측정해 내장된 SD카드에 저장됩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생존자 발견 가능성이 점점 작아지고 있으나 소방관들과 구조대원들, 군인들, 주민들, 자원봉사자들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발생 이후 무너진 건물 등 잔해에서 구조된 생존자는 215명이다. 이들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대응에 적용된 정부의 감염병 매뉴얼이 방역 현실과 맞지 않아 감염병의 특성을 고려해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감염병·재난대응 전문가들은 감염병 위기 대응 매뉴얼이 '지역사회감염'의
<한겨레21>이 입수한 123경비정 정장 및 승조원 13명에 대한 검찰 수사 자료를 보면, 해경이 ‘여론 조작’을 시도한 정황이 드러난다. 해경 수뇌부는 구조 작업에 한창이어야 할 4월16일 이후 적어도 세 차례 ‘여론
“목포타워(목포해양경찰서 상황실), 여기는 123(정). 현재 본국이 좌현 선수를 접안해 승객을 태우고 있는데 경사가 너무 심해 사람이 하강을 못하고 있다. 아마 잠시 후에 침몰할 것으로 보인다.” 9시47분 첫 지시
친일파 연구가인 임종국 선생님 말씀에 의하면 민비가 살해된 직후의 120년 전 을미년은 조선이 국권을 빼앗기지 않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 즉 골든 타임;;이었다고. 이 때 조선의 국왕 고종이 왕비를 잃은 슬픔을 딛고 일본에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면 당시 세계 열강들은 조선왕의 위엄 있는 모습에 감동하여 아낌없이 지지를 보낼 분위기였다고 임종국 선생님은 묘사한다. 그러나 이 못난 사내는 제 집에 강도가 들어와 마누라를 죽였는데도 강도 잡아 달라고 이웃집(열강들)에 요청하기는커녕 도망쳐서 러시아 공사관으로 기어 들어가 숨는다.
경제관련 계류법안 열거하며 사실상 야당에 처리지연 책임돌려 최경환, 30개 조속 처리 법안 제시...야당 “일방통행식 발언 불쾌”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국회를 향해 경제 활성화 법안 처리를 요구하며 정치권을 강도 높게
[세월호 100일] 풀어야할 세월호 사고 의문점 100일이 지났지만 세월호 참사의 진실은 여전히 세월호처럼 깊은 수면 아래 잠겨 있다. 세월호 가족대책위원회(대책위)가 검찰·감사원·국회, 그리고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
잊을 수 없는 그날 '4·16'…슬픔과 분노는 '현재진행형' 무능과 부패…부끄러운 대한민국의 '민낯' 드러내 2014년 4월 16일. 대한민국의 시계는 멈춰 섰다. 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가만히 있지 말고 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