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gieoneunwolyoil

우리나라 사람들이 갖은 채식에 대한 편견 중 하나는, 영양이 부족하거나 결핍된 치우친 식단이라는 것과 건강보다는 윤리적, 환경적 가치때문에 자신의 욕구를 억압하는 엄격한 사람들이라는 인상이다. 의미있는 시도있긴 하지만, 지속가능한 삶의 방식으로 받아들이기엔 뭔가 좀 평범하지 못하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일 것이다.
우리나라 청소년들에게 가장 큰 문제를 야기하는 것은 바로 유당을 잘 소화하지 못하는 증상 '유당불내증'이다. 우유를 마시면 설사를 하거나, 가스가 차서 다른 음식물의 소화흡수를 방해하는 일이 자주 일어난다. 많은 부모들이 자신의 자녀가 우유를 먹었을 때 설사를 하거나 속이 편하지 않다는 것을 알면서도, 키가 크지 않을까 불안한 마음에 강제로라도 먹여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실제적으로는 우유를 섭취할수록 키가 크는게 아니라 면역력이 떨어진다는 사실을 간과하고 있는 것이다.
축산업은 인간이 배출하는 온실가스의 약 18%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양은 교통수단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양을 모두 합친 13.5%보다 더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세계의 고기생산과 소비량은 1960년 이후 급격히 증가하였고, 2050년까지 약 70~80% 더 증가할 추세이다. 그러므로, 기후변화를 늦추기 위해 고기소비를 제한하는 전략은 반드시 필요하다.
"전세계 투어공연을 하며, 매년 수만관중들 앞에서 3시간 동안 콘서트를 할 수 있는 에너지는 어디서 나오는가?" 그는 간단하게 대답한다. "채식을 하고 동물을 사랑하며 친환경적인 생활을 하기 때문이다" 이번 한국 공연을 계기로 박원순 시장, 박찬욱 감독, 배철수씨, 윤도현씨 등이 폴 매카트니의 에코프렌즈가 됐습니다. 일주일에 하루 채식하면, 당신도 폴의 친구가 될 수 있습니다.
동물을 착취한 대가로 우리가 정말로 행복해졌을까? 공장식 축산업은 오늘날 기후문제의 주범으로 식량부족과 기아문제, 물부족, 토양, 수질오염을 야기하고 있다. 또한, 육식은 고혈압, 당뇨, 비만과 같은 대사질환뿐 아니라 알레르기성 질환과 환경호르몬의 과도한 인체유입으로 인한 성조숙증과 만성질환, 암과 같은 중증질환을 유발하는 주원인이기도 하다. 잔인한 패션산업 때문에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물들과 생물종 다양성의 파괴 역시 심각하다. 결국, 인간은 동물을 착취해서 인간 스스로를 파괴하고 있는 중인 것이다.
다음주 내한공연을 갖는 폴 매카트니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채식인 중 한 명이다. 평소 낚시를 좋아했던 그는 낚시 바늘에 아가미가 걸려 버둥거리는 작은 물고기를 만나는 순간 생명이 살고자 하는 애처로운 몸짓을 온 가슴으로 느끼게 되면서 채식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한다. 동물보호 활동에도 앞장서는 그가 회의에 참석했던 이유는 기후변화의 대안으로 일주일에 하루 채식을 하자는 고기 없는 월요일(Meat Free Monday) 캠페인을 제안하기 위해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