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emuljwi

뉴트리아는 낙동강 유역의 생태계를 파괴하는 대표적인 생태교란종으로 꼽힌다. 천적이 없는 최상위 포식자로 환경당국의 골칫거리가 된 것. 당국은 뉴트리아를 일반인들이 포획할 수 있게 하고 포상금도 지급했으나 박멸은 거의
우리 몸이 자체적으로 만들지 않은 화학물질이 체내로 들어오면 우리 몸은 이들을 가능한 한 신속하게 배출하기 위한 여러 가지 노력을 하게 되는데 이들의 주된 배출 경로가 바로 소변과 담즙입니다. 특히 담즙은 지용성이 강한 종류들이 많이 배출되는 경로인데요 화학물질은 지용성이 강할수록 우리 몸에 더 해롭게 작용한다고 보시면 확실합니다. 따라서 뉴트리아의 담즙을 먹는다는 것은 그 몸에 좋다는 우르소데옥시콜산 성분과 함께 뉴트리아가 야생에 살면서 노출되었던 유해화학물질들 중 특히 지용성이 높았던 종류들, 발암물질이기도 하고 환경호르몬이기도 한 그런 화학물질들을 같이 먹는 것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 동안 뉴트리아가 서식했었던 낙동강의 수질이 어떠했는지는 제가 굳이 설명드리지 않아도 잘 아실 것이라 봅니다.
‘괴물쥐’로 일컬어지는 뉴트리아가 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장에 출석했다. 새누리당 김용남 의원은 ‘외래종 퇴치작전 실패 사례’를 소개하기 위해 뉴트리아를 정부세종청사로 초청했다. 그러나 현대차, 삼성 등 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