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eun-beuraun

Who will replace Ed Miliband as Labour leader? - The Telegraph 영국 노동당이 총선에서 집권 보수당에 과반 의석을 내주고 참패하자 패배 원인과 정책 노선 등을 놓고 격렬한
'그럼에도 불구하고' 분리독립 세력이 고개를 드는 게 아니라 그건 오히려 '세계화 때문'이라고 해야 맞다. 산업혁명 시대에는 사람들이 국가주의적 정치 제도에 의존하여 불평등하고 불공정한 성장의 여파를 완화하려고 노력했다. 오늘날, 자신을 (세계화라는) 변화의 피해자라고 인식하는 사람들은 과거의 세상을 그리워하며 전통적인 정체성을 되찾으려고 하고 있고, 그걸 위한 정치 조직을 결성하고 있다. 그들의 입장에서는 도저히 저항할 수 없는 엄청난 경제적 또 사회적 혼란에서 자신을 어떻게든 방어하고자 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