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aeyeong

"언론탄압"이라고 주장했으나...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이하 KBS 새노조) 노조원들이 파업을 잠정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한다. KBS 새노조 관계자는 22일 뉴스1에 "노조원들이 파업을 잠정 중단하고 24일 오전 9시를 기점으로 업무에 복귀한다
김장겸 사장이 해임되며 MBC가 정상화의 계기를 마련했지만, 함께 파업에 나선 KBS 사태는 여전히 교착상태다. 13일 한국방송 구성원의 파업은 전국언론노조 한국방송본부(새노조)을 중심으로 71일째 계속되고 있다. 앞서
고대영 KBS사장이 과거 국정원으로부터 뒷돈을 받고 '노무현 전 대통령 검찰 조사에 대한 국정원 개입 의혹' 보도를 막았다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와 KBS기자협회가 고대영 사장을 검찰에 고소하기로
이명박 정부 시절이던 2009년 당시 국가정보원이 고대영 '한국방송'(KBS) 사장(당시 보도국장)을 상대로 ‘국정원의 수사 개입 의혹’을 보도하지 말아 달라고 청탁하며 현금 200만원을 전달한 것은 언론을 권력의 입맛대로
오는 9월4일 양대 공영방송 <한국방송>(KBS)·<문화방송>(MBC)이 연대 총파업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들은 공영방송 공정성·신뢰도를 훼손한 경영진과 이사진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방송 양대 노조는
KBS 기자들이 28일 0시부터 제작거부에 돌입했다. KBS1·2 라디오와 KBS1TV 뉴스 프로그램 일부가 잇따라 축소·결방된다. 한국방송 기자협회는 이날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방송기자협회 제작거부 선언문’을
KBS 기자 516명이 고대영 현 사장을 불신임하고 제작거부를 결의했다. MBC 기자, PD들의 제작거부에 이은 공영방송 연쇄 제작거부 움직임이다. KBS기자협회에 따르면 8월16일 총회를 통해 "KBS 기자협회는 공영방송의
먼저, 이번 사장 선임에 청와대가 개입됐다는 폭로가 나왔다. 또 다른 후보자였던 강동순 전 KBS 감사는 탐사보도매체 '뉴스타파'에 다음과 같이 밝혔다. "청와대 김 수석이 이인호 이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고대영씨가 (청와대